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승민 "사드배치 환영…정치권 딴소리 내면 안돼"

단일화 추진에 "비민주적 행태", "제 갈 길 갈 것"
유승민 후보, 사드 레이더 등 핵심장비 배치 환영 (PG)
유승민 후보, 사드 레이더 등 핵심장비 배치 환영 (PG)[제작 조혜인,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김동현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26일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장비를 전격 배치한 데 대해 "저는 오래 전부터 대통령 선거 전에 배치되는 것이 국론 분열을 막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참 잘된 결정"이라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보라매공원 선거운동 후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줄곧 (배치를) 반대하고 오락가락했고, 국민의당과 안철수 후보도 최근까지 반대했다"며 "이제는 정치권에서 더이상 딴소리가 안나오면 좋겠다"며 한목소리를 낼 것을 주문했다.

그는 중국의 경제보복에 대해 "이것은 군사주권, 안보주권의 문제"라며 "대중 외교를 통해 사드배치가 중국과 무관하다는 점을 최대한 분명히 하고, 중국이 이해를 하고 경제보복을 최단시간에 풀 수 있도록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을 설득함에 있어서 미국의 역할도 굉장히 중요하다"며 "우리가 직접 설득하는 동시에 미국을 통해 중국을 설득하는 노력도 병행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또 "이것이 끝나면 그 다음은 북핵이다. 한미 양국의 공통된 전략을 갖고 중국을 잘 설득해서 북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도출해야 한다"며 "한미중일이 같이 합의할 수 있으면 북핵 문제 해결에 큰 도움 되는 길로 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지금 성주에서 아직도 주민들이 사드배치를 둘러싸고 상당히 반대하고 시위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성주와 김천의 주민들에 대해서는 정부가 최대한지원을 할 방법을 저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지역구에서 기초의원들이 탈당한 것에 대해 "그게 그분들 본래 뜻인지, 국회의원들 뜻인지 모르겠다"며 "제가 싸우지는 않겠지만 잘못된 길로 당이 가고 있기 때문에 당의 비민주적인 행태에 대해서는 저는 제 갈 길을 가면서 말씀드릴 필요 있으면 드리겠다"고 밝혔다.

또 "지금은 제 입장에 변함없고 그대로 제 갈 길 가는 것"이라며 당이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후보와의 단일화를 추진하는 것과 무관하게 대선을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자전거 유세하는 유승민
자전거 유세하는 유승민(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라매공원에서 자전거 유세를 하고 있다. 2017.4.26
hkmpooh@yna.co.kr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