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르노삼성, 사장·노조위원장 함께 생산현장 점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는 25일 박동훈 사장과 김효성 노조위원장이 함께 부산시 신호단지 내 부산공장 생산현장을 방문해 근무 환경 개선 현황을 살펴봤다고 26일 밝혔다.

르노삼성은 회사 최고경영자와 노조위원장이 함께 생산현장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노사 합동 생산현장 방문은 매달 정기적으로 진행 중인 르노삼성 최고경영자의 '현장 밀착경영' 활동에 노조위원장이 동행을 제안해 성사됐다.

르노삼성 박동훈 사장(사진 우측 두 번째)과 김효성 노조위원장(사진 우측 첫 번째)이 25일 부산시 신호단지 내 부산공장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르노삼성 제공=연합뉴스]
르노삼성 박동훈 사장(사진 우측 두 번째)과 김효성 노조위원장(사진 우측 첫 번째)이 25일 부산시 신호단지 내 부산공장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르노삼성 제공=연합뉴스]

박 사장과 김 위원장은 지난해 노사가 합의했던 생산현장의 근무 환경 개선과 관련, QR코드 작업개선, 시트 자동화 투입, 리어 범퍼 공급 개선 등 주요 개선 사례로 선정된 5곳의 조립 공정을 방문해 지도원과 간담회도 가졌다.

르노삼성은 지난해 2년 연속 무분규로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타결하면서 근무환경 개선위원회 구성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박 사장은 간담회에서 "손뼉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듯 회사와 노조가 하나 될 때 발전을 이룰 수 있다. 노사가 한마음으로 내수 3위를 달성하자"며 "노사가 한마음이 돼 고객 요청에 부응할 수 있도록 함께 최선을 다하자"고 주문했다.

르노삼성자동차 박동훈 사장과 김효성 노조위원장이 부산공장 생산 현장을 방문해 지도원들과의 소규모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르노삼성 제공=연합뉴스]
르노삼성자동차 박동훈 사장과 김효성 노조위원장이 부산공장 생산 현장을 방문해 지도원들과의 소규모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르노삼성 제공=연합뉴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