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통업계, 황금연휴 할인행사…"5월 역대 최대 매출 예상"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5월 황금연휴를 앞두고 유통업계가 대대적인 할인행사를 열고 있다.

이마트는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진행되는 행사에서는 먹거리와 나들이 용품, 가정의 달 선물 등을 선보인다.

매년 5월은 가정의 달 선물 수요로 2분기 중에서 매출이 가장 많은 달이지만, 올해는 4월 말부터 시작되는 최장 11일간의 연휴로 역대 5월 중 가장 큰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이마트는 기대했다.

연휴가 5일 이상이었던 2014년과 2015년 5월의 이마트 매출은 각각 4.2%와 6.7% 증가했다.

반면에 연휴가 4일에 불과했던 지난해 5월 매출은 1.5% 감소했다.

실제로 황금연휴를 앞두고 이마트에서는 여행 관련 상품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달 들어 24일까지 수영복과 아쿠아슈즈 등 물놀이용품은 242.3%, 여행 가방은 8.6% 매출이 늘었다. 또한 등산용품과 카메라 매출도 각각 24.7%, 20.6% 증가했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에서 칼집 삼겹살·목심(100g, 국내산) 구매 시 30% 할인한 1천680원에 판매한다.

또 당도선별 수박(국내산)을 20% 할인해 판매하고, 완구와 건강식품도 할인가로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도 5월 황금연휴를 맞아 다양한 행사를 펼친다.

신세계는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가족 고객을 위해 백화점을 테마파크처럼 꾸민다고 밝혔다.

캐릭터 퍼레이드, 미니 테마파크, 가상현실(VR) 체험존, 인형뽑기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강남점은 알리프, 톰포드, 레이벤, 소다몬, 스위트 원 에이티, 퀵실버 등 여행 관련 브랜드가 참여하는 할인행사도 연다.

유통업계, 황금연휴 할인행사…"5월 역대 최대 매출 예상" - 1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