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개발 신형 연구로용 핵연료 성능 확인…국제검증시험 통과

원자력연 "부산 기장 연구로 건설 인허가 기여할 것"


원자력연 "부산 기장 연구로 건설 인허가 기여할 것"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기술로 개발한 '우라늄-몰리브덴(U-Mo) 판형 핵연료'가 국제 성능 검증 시험을 통과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부산 기장군에서 건설을 추진 중인 '수출형 신형 연구로'에 사용할 U-Mo 핵연료를 미국의 고성능 연구용 원자로인 'ATR'에서 조사(照射) 시험한 결과 핵연료의 건전성을 확인하는 데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U-Mo 핵연료를 ATR에 장전하는 모습 [원자력연구원 제공]
U-Mo 핵연료를 ATR에 장전하는 모습 [원자력연구원 제공]

연구원은 핵연료 제조에 사용되는 U-Mo 분말을 만드는 '원심 분무 핵연료 분말 제조기술'과 핵연료 설계·제조 기술을 활용, 2014년 세계 최초로 U-Mo 핵연료 개발에 성공했다.

기존 핵연료에 비해 단위 부피당 우라늄 양을 2배 높여 농축도 20% 이하의 저농축 우라늄(LEU)으로도 고성능을 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성능을 검증받기 위해 미국 아이다호국립연구소(INL)에 U-Mo 핵연료를 인도, 2015년 10월부터 17개월 동안의 조사시험을 거쳐 핵연료의 건전성을 최종 확인했다.

이번 시험 결과는 앞으로 6개월 동안 진행될 '조사후시험'(PIE) 결과와 함께 부산 기장군에 건설 예정인 '수출형 신형 연구로'의 인허가를 얻는 데 활용된다.

국내 개발한 U-Mo 핵연료 기술을 통해 핵연료 생산·수출에서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연간 200억원 규모의 신규 수출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원자력연은 보고 있다.

핵연료 조사시험을 위해 장전한 모습
핵연료 조사시험을 위해 장전한 모습

하재주 원장은 "연구원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U-Mo 판형 핵연료의 건전성을 국제적으로 검증했다는 데 의미가 깊다"며 "U-Mo 핵연료를 사용하는 기장 신형 연구로의 성공적인 건설을 통해 핵의학 진단에 필요한 방사성 동위원소 생산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