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골프 김민선 "이젠 내가 장타여왕…퍼팅 약점도 잡았다"

"국내 1인자 욕심 없지 않아"…"서두르지는 않겠다"
한국여자골프에서 새로운 장타여왕으로 떠오른 김민선.
한국여자골프에서 새로운 장타여왕으로 떠오른 김민선.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욕심은 없지 않아요. 그렇지만 스윙을 완벽하게 고치는데 3년을 잡고 있으니 천천히 가야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4년째 뛰는 김민선(22)은 작년 국내를 평정한 '장타여왕' 박성현(24)과 여러모로 닮았다.

큰 키와 호리호리한 몸매에 빠르고 역동적인 스윙으로 장타를 펑펑 날린다. 지난해 김민선은 박성현에 이어 장타 2위였다. 박성현이 미국으로 건너간 올해는 가뿐하게 장타 1위를 꿰찼다.

장타를 활용할 줄 안다는 점도 똑같다. 티샷을 최대한 멀리 보내놓고 다른 선수보다 짧은 클럽으로 그린을 공략하기에 그린 적중률이 높다.

취약점도 닮았다. 김민선은 2m 이내 짧은 거리 퍼팅을 자주 놓친다. 자주 놓치다 보니 울렁증도 좀 있다.

박성현도 2015년 가을까지는 퍼팅이 문제였다. 버디 기회는 누구보다 많이 만들고도 그만큼 많이 놓쳤다. 박성현은 2015년 하반기부터 눈에 띄게 퍼팅이 좋아졌고, 덕분에 국내 1인자가 될 수 있었다.

김민선은 짧은 거리 퍼팅 울렁증 극복도 박성현을 닮아갈 조짐이다.

김민선은 지난 23일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이번 시즌 첫 우승을 따냈다. KLPGA투어 대회가 열리는 코스 가운데 가장 긴 김해 가야 골프장에서 그는 장타 덕을 톡톡히 봤다. 게다가 퍼트 실수가 거의 없었다.

김민선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전에는 짧은 퍼팅을 앞두면 나도 모르게 서둘렀다. 실패하면 안 된다는 압박감에서 빨리 벗어나고 싶어 한 것 같다"면서 "이번 대회에서 그런 게 없었다. 침착하게, 나만의 루틴을 지켰더니 결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장타에 퍼팅까지 좋아졌으니 올해는 '포스트 박성현'을 노릴만하지 않겠느냐고 물었더니 김민선은 "서두르지는 않겠다"고 답했다.

그는 "작년 4월에 착수한 스윙 교정이 아직도 진행 중"이라고 이유를 댔다. 스윙 교정은 이제 "50%가량 진전됐다"는 김민선은 "완성되는데 3년을 잡고 있다. 길게 보고 있다. 완벽하게 될 때까지 계속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김민선은 국내 1인자의 꿈을 굳이 숨기지는 않는다. "욕심은 있다"는 김민선은 "요즘 샷 감각이 워낙 좋다"고 은근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민선의 이런 자신감은 근거가 있다.

지난 겨울 미국 전지훈련에서 얻은 성과 때문이다.

김민선은 이번 겨울 훈련 동안 웨이트트레이닝에 정성을 기울였다. 근력 운동을 하지 않았던 건 아니지만, 맨손 스쾃 정도였지만 이번 겨울에는 바벨 등 중량 운동 도구를 사용하는 강도 높은 웨이트 트레이닝에 땀을 쏟았다.

일주일에 나흘은 2시간씩 근력 운동을 한 김민선은 몸무게가 5㎏ 정도 늘었는데 다 근육량이 증가한 것이다.

가냘파 보이던 체격이 눈에 띄게 당당해졌고 특히 허벅지가 굵어졌다.

김민선은 "전에는 몸무게가 느는 걸 좋아하지 않았지만, 올해는 작심하고 몸을 키웠다"고 말했다.

근육이 붙자 스윙이 한결 탄탄해지고 자신감이 더해졌다는 걸 느낀다. 시즌 하반기에 체력이 떨어지면서 집중력이 하락하는 현상도 없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비거리도 늘었다. 김민선은 "작년에 (박)성현 언니만큼 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때 박성현과 동반 플레이를 펼친 뒤 "언니한테 완전히 밟혔다"고 엄살을 떨었던 그는 "언니도 늘었겠지만, 작년과 똑같다면 붙어볼 만해졌다"고 조심스럽게 덧붙였다.

100m에서 110m 거리에서 치는 샷 정확도도 부쩍 높아졌다. 겨울 훈련 때 이 거리 샷 연습에 중점을 뒀다.

김민선이 파4홀에서 드라이버로 티샷하면 가장 자주 맞닥뜨리는 거리이기 때문이다.

"서두르지는 않겠지만, 기회가 오면 잡겠다"는 게 김민선의 생각이다.

해외 진출 역시 마찬가지다.

"해외에 나가려고 덤비지는 않겠지만, 기회가 생긴다면 마다치 않겠다"고 김민선은 말했다.

김민선은 다음 달 4일부터 나흘 동안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 메이저대회 살롱파스컵에 출전한다.

이 대회는 세계랭킹 50위 이내 선수에 들면 외국 선수에게 출전권을 준다. 2015년 전인지(23), 지난해 렉시 톰프슨(미국) 등이 우승한 특급 대회다.

해외 투어 대회 경험을 가능하면 많이 쌓겠다는 복안이다.

김민선은 특이한 취미를 갖고 있다.

2015년 겨울에 시작한 바다낚시에 푹 빠졌다.

시즌 중에도 짬이 나면 바다에 나간다. 지난해에는 10여 차례 나갔다. 작년 크리스마스 연휴와 연말연시도 인천 영종도 앞바다 낚시터에서 보냈다.

올해도 제주도에서 열린 국내 개막전 롯데렌터카 오픈에 앞서 전남 완도에서 우럭을 낚았다.

김민선은 "취미가 있다는 게 참 다행이라고 느낀다"면서 "방파제에서 낚시하다 보면 스트레스도 가시고 마음도 가라앉는다"고 말했다.

장타만큼 시원시원한 성격의 김민선은 "낚싯배 가진 남자와 결혼하겠다"며 깔깔 웃었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