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월 출생아, 역대 최저…올해 40만명대 사수 '위태위태'

송고시간2017-04-26 12:00


2월 출생아, 역대 최저…올해 40만명대 사수 '위태위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 월별 출생 추이
전국 월별 출생 추이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2월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아직 올해 두 달 집계밖에 나오지 않았지만 누계 출생아가 역대 최저 수준이어서 올해 출생아 수가 30만 명대로 곤두박질칠 수 있다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 2월 출생아 수는 3만600명으로 1년 전보다 12.3% 줄었다.

동월 기준으로는 200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역대 최저였다.

2월 출생아 3만 명 겨우 넘겨…또 역대 최저

2월 출생아 수가 3만명을 겨우 넘겨 역대 2월 가운데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통계청의 '2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2월 출생아 수는 3만600명으로, 작년 2월보다 12.3% 줄며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0년 이래 2월로는 가장 적었습니다. 또 전체 월별로 따져도 작년 12월과 11월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적었습니다. 이대로 가면 올해 출생아수는 역대 최저였던 작년 40만6천300명 기록을 깨고 처음 30만명대로 추락할 전망입니다. 한편, 2월 혼인 건수는 2만1천500건으로 1년 전보다 4.4% 줄어든 반면, 이혼은 8천900건으로 9.9% 증가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이전 최저 기록은 지난해 2월 3만4천900명이었다.

2000년 1월부터 매월 기록으로 보면 올해 2월 출생아 수는 지난해 12월(2만7천200명), 지난해 11월(3만300명)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적었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 감소율은 지난해 12월(-14.8%), 올해 1월(-11.1%)에 이어 3개월째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올해 1∼2월 누계 출생아 수는 6만5천600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1.8%나 줄어 역대 최저 기록을 썼다.

이 같은 추세대로라면 올해 출생아 수는 40만 명에 미치지 못할 공산이 크다.

지난해 출생아는 40만6천300명으로 역대 최소였다.

올해 1∼2월 누계 출생아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출생아(7만4천400명)보다 8천800명 줄었다.

나머지 기간 출생아 수가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으로 유지되더라도 출생아 수가 30만 명대로 줄어들 수밖에 없는 셈이다.

[그래픽] 2월 출생아, 역대 최저
[그래픽] 2월 출생아, 역대 최저

출생아 수가 현재처럼 작년 대비 두 자릿수 감소세가 이어지면 올해 출생아 수는 36만 명대까지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상반기 중 출생아 수가 많이 오를 것 같진 않다"며 "전년 같은 달 대비 출생아 수 감소율이 10%대를 유지하느냐, 한 자릿수로 줄어드느냐에 따라 올해 출생아 수가 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망자 수는 2만2천900명으로 6.9% 줄었다.

혼인 건수는 2만1천500건으로 4.4% 감소했다.

지난해 2월이 윤달이어서 일수가 예년보다 하루 많은 영향 때문에 혼인 건수가 늘었고 이에 따른 기저효과 때문에 올해 2월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혼은 8천900건으로 9.9% 늘었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