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바로병원, 최정 홈런 칠 때마다 인공관절 환자 수술비 지원

SK-바로병원 사랑의 홈런 캠페인 [SK와이번스 제공=연합뉴스]
SK-바로병원 사랑의 홈런 캠페인 [SK와이번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홈런왕' 최정(30·SK와이번스)이 홈런을 쏠 때마다 인공관절 수술을 해야 하는 인천 지역 저소득층 환자가 비용을 지원받는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인천 연고 바로병원과 함께 하는 '사랑의 홈런' 캠페인을 올해에도 진행한다고 26일 발표했다.

2011년 출범한 이 캠페인은 SK 최정의 정규리그 홈런 개수만큼 바로병원이 저소득층 환자에게 인공관절 수술비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1∼2012년 이호준(현 NC 다이노스)에 이어 최정은 2013년부터 5년째 이 캠페인의 주인공으로 나선다.

지난해 최정이 40홈런을 쳐 에릭 테임즈(현 밀워키 브루어스)와 더불어 홈런 공동 1위에 오른 덕분에 40명의 환자가 수술비 지원 혜택을 받았다.

최정은 올해 홈런 10개를 터뜨려 이 부문 1위를 질주 중이다.

인천 지역 동사무소와 지역기관의 추천을 받은 저소득층 환자 또는 무릎 관절·고관절 통증·어깨 질환 통증으로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한 주민들은 바로병원 사회사업실(☎032-722-8833)에 신청을 문의하면 된다.

SK와이번스와 바로병원은 지원 대상자를 공동 선정한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