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동당 "원자력 안전 책임 소홀한 원안위원장 검찰 고발"

"원자력규제위로 개편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원외정당인 노동당은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감독·관리·규제 직무를 소홀히 했다며 김용환 원안위원장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26일 밝혔다.

노동당은 체르노빌 원전 사고 31주기인 이날 오전 광화문 원안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용환 원안위원장을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20일 발표된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 관리실태 등에 대한 특별점검 결과'를 들어 원안위가 수년간 이뤄진 불법 행위를 막지 않고 제대로 감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점검 결과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방사성폐기물 처분 절차를 지키지 않고 버리거나 중요 기록을 조작하는 등 원자력안전법을 36차례 위반했다.

이들은 "원안위는 원자력 안전을 책임지는 기구로서 책무를 충실히 하지 않고 심지어 방조했다"면서 "원안위와 위원장은 이 사태에 명백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원안위를 원자력규제위원회로 전면 개편하고 전문성, 독립성, 민주성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김용환 원안위원장 사퇴와 한국원자력연구원 해체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노동당은 핵발전을 중심으로 전력산업구조를 개편하자는 내용을 담은 탈핵 정책도 설명했다. 이들은 고발장을 오후 1시께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할 예정이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