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매체들, 핵실험 가능성컸던 北창군절 전해…"평양 평온했다"

"차량 유류공급 제한·기름값 70% 상승" 물자부족상황도 전해
북한 창군절 헌화 후 중국 CCTV와 인터뷰하는 북한 군인 [CCTV 화면 캡처]
북한 창군절 헌화 후 중국 CCTV와 인터뷰하는 북한 군인 [CCTV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25일 북한 창군절을 맞아 6차핵실험 가능성이 커지면서 중국 매체들이 북한의 상황에 대해 집중적으로 보도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이들 매체는 평양 현지 파견기자들의 리포트를 통해 북한의 핵실험 강행 여부와 함께 미국 등의 강경 대응의지 천명으로 한반도는 잔뜩 긴장된 상황이었으나, 정작 북한의 수도 평양은 "평온했고 전쟁 분위기를 감지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CCTV는 25일 오후에 이어 26일 오전에도 주요 뉴스로 평양 주재 기자를 연결해 차분했던 북한 창군절 분위기를 전달했다.

CCTV는 "핵실험 가능성을 놓고 창군절에 주목됐으나 올해는 별다른 일이 없다"면서 "평양의 거리 분위기는 평온했다"고 전했다.

CCTV는 "평양 거리에 창군절 축제 분위기가 가득했다"면서 김일성, 김정일 동상에 북한 주민들이 꽃을 바치는 장면을 보여주면서 신혼부부와 군인이 헌화하는 장면과 즉석 인터뷰까지 방송하기도 했다.

창군절 평온한 평양 거리 [중국 CCTV 화면 캡처]
창군절 평온한 평양 거리 [중국 CCTV 화면 캡처]

CCTV는 창군절 축제 분위기 속에서도 유류난 등이 심각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평양에 현재 차량 유류 공급이 제한되고 있으며 최근 기름값이 70%나 올랐다면서 돈이 있어도 살 수 없는 상황이라며 극심한 물자 부족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 중국청년망 등 다른 매체들 역시 창군절에 맞아 평양이 평소와 다름없이 평온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CCTV는 북한군 창건 85주년 경축 중앙보고대회 내용도 전하면서 박영식 북한 인민무력상이 "강력한 핵 선제타격으로 침략의 아성을 지구 상에서 완전히 없애버리고 조국 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기어이 성취하고야 말 것"이라고 말한 것도 소개했다.

북한이 창군절에 핵실험을 하지 않았지만 대규모 화포 훈련으로 무력시위를 한 점도 중국 매체들의 주목을 받았다.

CCTV와 왕이망(網易望) 등 중국 매체들은 연합뉴스를 인용해 북한군이 이날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를 하지는 않았지만, 원산 일대에서 장사정포 등 화포 300∼400문을 투입해 대규모 화력훈련을 했다며 관심을 보였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