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측 "사드 기습배치 유감…국내법 지켜 일정대로 진행돼야"

"사드배치, 국민 안전 지키기 위한 것…의견조율 거쳐 충돌 없도록 살폈어야"
국민의당 손금주 선대위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손금주 선대위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성리 마을회관 앞 지나는 사드 장비
소성리 마을회관 앞 지나는 사드 장비(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6일 오전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관련 장비를 실은 트레일러가 들어가고 있다.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은 26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 기습배치에 대해 유감을 표하면서 국내법 절차를 지켜 일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래픽]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어떻게 구성하나
[그래픽]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어떻게 구성하나

손금주 수석 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사드 배치는 한미 정부 간 합의에 따라 국내법 절차를 준수하고 일정대로 진행돼야 한다"면서 "환경영향평가 실시도 하기 전에 한밤중 기습배치라니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사드 레이더 등 핵심장비 배치, 국민의당 반응 (PG)
사드 레이더 등 핵심장비 배치, 국민의당 반응 (PG)[제작 조혜인, 최자윤]

손 대변인은 특히 "사드장비 반입 과정에서 주민들의 반대와 물리적 충돌이 발생한 것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부상을 당하거나 실신한 분들도 있다 하니 걱정이다. 부상이 아니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군의 존재목적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사드배치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인 만큼 더더욱이나 절차에 따라 의견조율 등을 거쳐 주민들과 충돌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다. 국방부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주한미군은 이날 0시부터 4시간여 만에 성주골프장에 사드 발사대 2~3기, 사격통제레이더, 교전통제소 등 핵심장비 대부분을 반입했고 곧 시험가동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