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트륨 섭취 제한, 혈압 관리에 도움 안돼"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나트륨 섭취를 제한하는 것이 혈압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학 의대 예방의학과의 린 무어 박사는 나트륨을 하루 권장섭취량보다 적게 먹는 사람이 많이 먹는 사람보다 장기적으로 혈압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와 헬스데이 뉴스 등이 25일 보도했다.

프래밍햄 심장연구(FHS)에 참가하고 있는 남녀 2천632명(30~64세)을 대상으로 16년에 걸쳐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무어 박사는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식습관 조사를 통해 이들을 하루 나트륨 섭취량 2.5g 이하와 이상, 칼륨 섭취량 2.3g 이하와 이상 그룹으로 나누고 16년 동안 혈압의 변화를 추적 관찰했다. 조사 시작 때 이들의 혈압은 모두 정상이었다.

결과는 나트륨과 칼륨 섭취량 하위 그룹이 상위 그룹보다 최고-최저 혈압이 모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트륨과 칼륨 섭취량 하위 그룹은 최고-최저 혈압이 평균 135.4/79mmHg로 상위 그룹의 129.5/75.6mmHg보다 현저히 높았다.

나트륨 섭취량이 3.7g, 칼륨 섭취량이 3.2g으로 가장 많은 그룹이 최고-최저 혈압이 가장 낮았다.

이 밖에 칼슘과 마그네슘 섭취량도 나트륨, 칼륨 섭취량과 마찬가지로 많을수록 혈압이 낮고 적을수록 혈압이 높은 역관계가 나타났다.

이 결과는 혈압이 오로지 나트륨 하나만의 문제가 아님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무어 박사는 설명했다.

나트륨 섭취량은 하루 3~4g이 적당한 것으로 보이며 많아도 5g을 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미국인을 위한 식생활지침 2015~2020'에는 나트륨 하루 권장섭취량이 티스푼 하나 정도인 2.3g(소금으로는 약 6g) 이하로 되어있다.

칼륨은 혈관을 이완시켜 혈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로 검푸른 잎채소, 콩, 감자, 아보카도, 버섯, 바나나, 호박 등에 많이 들어있다.

최적의 나트륨 섭취량은 하루 1.5g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미국 심장학회(AHA)는 이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나트륨 권장량 지침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셰릴 앤더슨 AHA 대변인은 참가자들의 나트륨을 포함한 각종 미네랄 섭취량은 6일간의 식사 내용을 분석한 것으로 이런 조사방법은 신빙성이 떨어지며 소변 샘플 검사가 정확하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시카고에서 '실험생물학 학술대회 2017'(Experimental Biology 2017)의 목적으로 열린 미국 영양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