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유업계 석유제품 수출,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대한석유협회 "국제유가 인상으로 올해 수출액 300억 달러도 가능"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대한석유협회는 올해 1∼3월에 국내 정유업체가 수출한 석유제품 물량이 역대 1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대한석유협회에 따르면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S-OIL),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업체들이 올해 1분기에 수출한 석유제품은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한 1억1천778만2천 배럴이다.

이는 역대 1분기 중 최고치를 기록했던 작년 1∼3월의 1억1천64만 배럴을 넘어서는 것이다.

석유제품 수출액 또한 74억5천8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6.0% 증가했다. 이는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석유제품 수출 단가가 지난해 1분기 배럴당 40.6 달러에서 올해 63.3달러로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런 수출액 증가에 힘입어 석유제품은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분기 우리나라 주요 13대 수출품목 순위에서 반도체, 일반기계, 석유화학, 자동차에 이어 5위를 차지하게 됐다고 협회는 전했다.

1분기 우리나라의 최대 석유제품 수출국은 중국으로 전체의 18%인 2천172만 배럴을 수출했다. 이어 싱가포르(15%), 호주(12%), 일본(9%), 대만(8%), 미국(7%) 순이다.

석유제품별로는 경유가 전체의 37%인 4천327만7천 배럴로 가장 많았고, 휘발유(19%), 항공유(19%), 나프타(10%)가 뒤를 이었다.

협회 측은 "최근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무역 보복이 이루어지는 가운데 중국에 대한 경유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 특징 중 하나"라며 "올해는 작년보다 국제유가 오를 것으로 예상돼 석유제품 수출액 300억 달러 달성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유업계 석유제품 수출,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 1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