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사드 핵심장비 성주 배치…'환영' vs '강행 반대'


[SNS돋보기] 사드 핵심장비 성주 배치…'환영' vs '강행 반대'

[SNS돋보기] 사드 핵심장비 성주 배치…'환영' vs '강행 반대' - 1
성주골프장으로 향하는 사드 장비
성주골프장으로 향하는 사드 장비(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6일 오전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관련 장비를 실은 트레일러가 들어가고 있다. 2017.4.26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26일 새벽 미군이 경북 성주군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포대를 전격 배치하자 인터넷 댓글창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누리꾼 사이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이렇게 서두를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과 "안보를 위해 불가피하다"는 반응이 엇갈렸다.

네이버 이용자 blue****는 "북한이 지금 핵미사일 도발을 준비하는 상황에서 사드 논의를 미루자는 생각은 너무 한가한 발상"이라며 배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다음의 이용자 '호랭이'는 "사드 배치를 규탄하는 이들을 보면 '반대를 위한 반대'라는 인상이 강했다"며 "이런 비생산적 논의를 끝낸다는 측면에서 설치를 환영한다"고 주장했다.

반면에 네이버의 이용자 ojky****는 "도대체 누구 의중으로 사드 포대를 설치하는지 모르겠다"며 "대통령 권한대행만 있는 현 상황에서 어떤 절차로 일이 진행되는 것인지 알고 싶다"고 비판했다.

포털 다음의 이용자 '데이지향기'는 "이렇게 새벽에 갑작스럽게 설치하는 것은 국회의 날치기 법안 통과와 다를 게 없다"고 "일방적 밀어붙이기에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드의 실익에 관해서도 찬반양론이 팽팽했다.

네이버의 사용자 kind****는 "사드는 북한의 핵무장에 대응하기 어려운 장비고 우리의 안전에 별 도움이 안 된다. 미국의 일방적 주도 아래 한국의 주권이 무시당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다음의 누리꾼 '파라오'도 "실익 없는 무기를 배치하려면 우리 측의 이익을 최대한 얻었어야 하는데, 지금은 미국·중국 양측에서 압박만 받는 꼴이 됐다"며 "사드 설치는 쉬워도 반출은 어렵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성토했다.

그러나 네이버 이용자인 nepe***는 "사드가 한미동맹에 대한 증명이며, 동맹을 더 강화하는 차원에서 필요하다는 논리는 충분히 일리가 있다"며 사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다른 이용자인 syl3****는 "사드를 둘러싼 갈등은 유해시설이 자기 지역에 들어오는 것을 꺼리는 '님비' 현상 성격이 더 강한 것 같다. 정치적 찬반 논쟁보다는 사회적 합의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