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위해…정부 올해 11조원 지원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정부는 올해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난해보다 3.4% 늘어난 10조9천69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3년 전 수립된 '제3차 농어업인 삶의 질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올해 시행계획과 지난해 시행계획 추진상황 평가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시행계획 평가 결과, 총 58개 과제의 평균 평가점이 85.7점으로 나타났으며 우수 12개, 보통 41개, 개선필요 5개 등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이중 우수하다고 평가된 과제는 농어업인 재해보험 확대, 영어 공교육 제공 등이었으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된 과제는 정신건강증진센터 확충과 어촌공동체 경영 활성화 등이었다.

모내기 하는 농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모내기 하는 농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식품부는 올해 시행계획과 관련해서는 18개 부처·청이 7개 부문에서 총 176개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 건강·연금보험료 및 농지연금 지원 확대 ▲ 공공보건 의료 인프라 및 여성·노인 등 취약계층 복지지원 강화 ▲ 농어촌 특성을 반영한 공교육 서비스 및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확충 등이다.

농식품부는 이를 위해 국비 7조3천219억원, 지방비 2조5천997억원, 민자 등 기타 9천853억원 등 총 10조9천069억원을 투·융자 형식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해 시행계획의 점검·평가 결과를 9개 부처·청 등 관계기관과 공유하고, 개선이 필요한 과제와 성과가 미흡한 과제에 대해서는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제도적 보완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