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주재원, 흔들리지 말라"…中도시 돌며 사상 검열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한반도를 둘러싼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북한이 조선노동당 선전부의 조사단을 중국에 보내 주재원들의 사상을 검열하고 있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북한은 최근들어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를 비롯해 랴오닝(遼寧)의 선양(瀋陽)과 다롄(大連), 북중 접경의 단둥(丹東), 남부의 광저우(廣州)성 등 북한 공관 소재지와 북한 국민 다수가 활동하는 지역에 선전부 조사단을 보냈다.

조선노동당 선전부는 주민들의 사상 학습과 김정은 체제의 선전을 담당하는 조직이다. 선전부는 공관원과 무역업자를 대상으로 최고지도자에 대한 충성 맹세를 충실히 학습하고 있는지, 한국 드라마 등의 영향을 받고 있지는 않은지 단속하고 있다.

신문은 중국 주재원에 대한 북한의 사상 검열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로 북한에 대한 국제 사회의 비판이 높아지는 가운데 사상에 흔들림이 없는지 점검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소식통은 "조사단 파견은 북한에 대한 제재 강화로 중국에서 활동하는 무역업자들 사이에서 불안과 동요가 퍼지고 있는 것과 관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에서는 작년 4월 저장(浙江)성 닝보(寧波) 소재 북한 식당(류경식당)에서 일하던 여성 종업원 12명이 남성 지배인과 함께 집단 탈북한 바 있다. 또 8월에는 북한의 태영호 영국 공사가 아내, 자녀와 함께 한국으로 망명하기도 했다.

이처럼 출신성분이 비교적 높은 국외 거주자들이 탈북하는 사례가 잇따르자 북한 당국은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작년 류경식당 종업원 망명사건이 발생한 직후에도 비밀경찰인 국가안전보위부가 특별행동소조로 불리는 특별조사팀을 베이징과 상하이 등에 파견한 바 있다고 전했다.

北, 中 주재원 "흔들리지 말라"…中도시 돌며 사상 검열
北, 中 주재원 "흔들리지 말라"…中도시 돌며 사상 검열(베이징=연합뉴스) 한반도를 둘러싼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북한이 조선노동당 선전부의 조사단을 중국에 보내 주재원들의 사상을 검열하고 있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달 16일 중국 베이징 차오양 구에 있는 북한대사관 정문에서 북한 직원들이 취재진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는 모습. 2017.4.26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