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웨이, 오포 제치고 중국 스마트폰 시장 1위 탈환

1분기 출하량 2천100만대·시장 점유율 18%…카날리스 보고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화웨이가 올해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3분기 만에 출하량 기준 점유율 1위를 되찾았다고 시장조사기관 카날리스가 26일 밝혔다.

카날리스는 화웨이가 1분기 중국 시장에서 2천10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해 시장 점유율 18%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작년 하반기 화웨이를 제치고 중국 시장을 제패했던 오포는 1분기 출하량이 2천만대에 그쳤고, 오포 계열사인 비보는 1천700만대로 뒤를 이었다.

샤오미는 900만대로 4위를 기록했다.

카날리스는 "1분기 중국 시장은 작년 동기보다 9% 이상 성장했다"며 "상위 3개 회사의 점유율이 1년 만에 42%에서 50% 이상으로 확대된 것이 주목할 만한 점"이라고 분석했다.

카날리스는 "화웨이가 아너 시리즈로 온라인 판매를 늘렸고, 오포와 비보도 마케팅을 강화했다"며 "샤오미가 계속 성장하려면 고급 브랜드로 탈바꿈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화웨이 P10
화웨이 P10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