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운대 물살을 가르며…부산 아시아 세일링위크 개막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해운대 앞바다의 물살을 시원하게 가르는 요트들의 대향연이 펼쳐진다.

부산시는 오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수영만 앞바다에서 2017 부산 아시아 세일링위크를 연다고 26일 밝혔다.

거친 물살 가르는 요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거친 물살 가르는 요트 [연합뉴스 자료사진](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해운대 앞바다에서 열린 부산슈퍼컵 국제요트대회에 참가한 요트가 힘차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아시아 세일링위크는 29일부터 열리는 부산슈퍼컵 국제요트대회를 시작으로 5월 2일 한·일 친선 아리랑 요트레이스와 5월 7일 부산시장배 전국요트대회 등이 잇따라 열린다.

2006년 부산컵 국제요트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12회째를 맞는 부산슈퍼컵 국제요트대회는 한국, 일본, 러시아 등 11개국에서 60개 팀이 참가해 힘찬 경연을 펼친다.

올해로 23회째를 맞는 한·일 친선 아리랑 요트레이스는 한국 5개 팀, 일본 15개 팀이 참가한다.

부산시장배 전국 요트대회는 16개 종목에서 1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기량을 뽐낸다.

2017 아시아 세일링위크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해양관광도시 부산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부산시와 부산시체육회가 주최하고 부산시 세일링연맹이 주관한다.

열흘간 펼쳐지는 이번 대회에서는 크루즈 요트, 딩기 요트 등 다양한 세일링 경기를 보며 해양레포츠의 진수를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시민들이 직접 해상에서 나가 요트경기를 볼 수 있도록 무료 관람정도 운행한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8: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