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병원 교수들, 선배 퇴임선물 했다가 청탁금지법 위반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서울대학교 병원 현직 교수들이 퇴임하는 교수에게 고가 선물을 했다가 모두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대거 입건됐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일명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전 서울대병원 교수 A씨와 후배 교수 1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2월 퇴직한 A씨는 지난해 12월께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서울대 보라매병원 같은 과 후배 교수인 17명에게서 일제 골프채 세트를 선물 받았다.

골프채 세트 가격은 약 730만원으로, 17명이 약 50만원씩 낸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병원 관계자가 이 사실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하면서 사건 수사가 시작됐다.

교수들은 퇴직 선물이 의대 오랜 전통이고 대가성이 없는 선물이었다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이들이 청탁금지법을 어긴 것으로 보고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청탁금지법은 공직자가 직무 관련 여부나 명목과 관계없이 1회에 1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으면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교수들, 선배 퇴임선물 했다가 청탁금지법 위반 - 1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