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타 2골' 첼시, 사우샘프턴에 4-2 대승…'더블 보인다'

정규리그 1위 행진·FA컵 결승 진출 '7년 만에 더블 도전'
첼시의 공격수 디에고 코스타.(EPA=연합뉴스)
첼시의 공격수 디에고 코스타.(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첼시가 혼자서 2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디에고 코스타의 원맨쇼를 앞세워 사우샘프턴에 대승을 거두고 우승 트로피를 향해 한 발짝 더 전진했다.

첼시는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16-2017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홈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첼시는 승점 78을 따내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토트넘(승점 71)과 승점차를 8로 벌이면서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정규리그 종료까지 5경기를 남겨 놓은 첼시는 토트넘이 남은 6경기를 모두 이긴다고 가정할 때 4승을 따내면 우승을 확정한다.

남은 경기 대진운도 나쁘지 않다.

첼시는 에버턴(6위)-미들즈브러(19위)-웨스트브로미치(8위)-왓퍼드(10위)-선덜랜드(20위)와 차례로 정규리그 경기를 치른다.

강등권 팀을 두 팀이나 만나는 첼시로서는 남은 대진에서 토트넘보다 다소 유리하다는 평가다.

토트넘은 크리스털 팰리스(12위)-아스널(7위)-웨스트햄(8위)-맨체스터 유나이티드(5위)-레스터시티(15위)-헐시티(17위) 등과 차례로 경기한다.

아스널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물론 비록 순위는 처져있지만 지난시즌 정규리그 챔피언 레스터시티까지 난적들을 차례로 상대해야 한다.

정규리그에서 순항하는 첼시는 FA컵에서도 결승에 올라 2009-2010시즌 이후 7시즌 만에 더블(정규리그+FA컵 우승) 달성을 위한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코스타의 농익은 득점 감각이 빛을 발한 경기였다. 코스타는 이날 터진 첼시의 4골 가운데 3골에 관여했다.

첼시는 전반 5분 만에 코스타가 페널티지역 오른쪽 구석에서 내준 짧은 패스를 에덴 아자르가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사우샘프턴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전반 24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골지역 오른쪽에 있던 모놀로 가비아디니가 볼을 잡아 슈팅한 게 골키퍼 맞고 굴절되자 골대 정면에 있던 오리올 로메우가 재빨리 골대로 밀어 넣어 승부에 균형을 맞췄다.

첼시는 전반 추가 시간 게리 케이힐의 헤딩골로 다시 앞섰고 후반 8분 코스타도 헤딩골을 터뜨려 3-1로 앞섰다.

코스타는 후반 44분 동료와 짧은 패스를 이어가며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치고 들어간 뒤 오른발 슈팅으로 자신의 멀티골과 함께 쐐기골을 꽂았다.

정규리그 18·19호골을 터트린 코스타는 득점 선두 로멜루 루카쿠(에버턴·24골)를 5골차로 압박했다.

첼시는 후반 추가시간 사우샘프턴에 추가골을 내줬으나 2골차 승리를 지켰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