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찬욱 감독, 제70회 칸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 됐다

한국 영화인으로는 신상옥·이창동·전도연에 이어 4번째
박찬욱,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에
박찬욱,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에(칸<프랑스> EPA=연합뉴스) 오는 5월 17∼28일 열리는 제70회 프랑스 칸국제영화제의 공식 경쟁부문의 심사위원에 뽑힌 박찬욱 감독.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박찬욱 감독이 다음 달 17일부터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칸영화제 조직위원회는 26일 홈페이지를 통해 경쟁부문 심사위원단을 확정해 공개했다.

심사위원장은 스페인의 거장 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가 위촉됐다.

심사위원으로는 박찬욱 감독을 비롯해 '토니 에드만'을 연출한 독일의 여성 감독 마렌 아데, 영화 '미스 슬로운'의 배우 제시카 차스테인, 중국 여배우 판빙빙(範氷氷), 프랑스 감독이자 배우 아녜스 자우이, 미국 배우 윌 스미스, 이탈리아 감독 파올로 소렌티노, 프랑스 작곡가 가브리엘 야레 등 여성 4명, 남성 4명 등 총 8명이 확정됐다.

한국 영화인이 칸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에 위촉된 것은 1994년 신상옥 감독, 2009년 '밀양'의 이창동 감독, 2014년 배우 전도연에 이어 박찬욱 감독이 네 번째다.

박 감독은 지난해 '아가씨'로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이에 앞서 2004년 '올드보이'로 심사위원 대상을, 2009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는 등 칸과 인연을 맺어왔다.

올해 칸영화제에는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 등 한국 감독의 영화 2편이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변성현 감독의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과 정병길 감독의 '악녀'는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에, 홍상수 감독의 '클레어의 카메라'는 스페셜 스크리닝 부문에 각각 초청됐다.

칸영화제 심사위원단
칸영화제 심사위원단왼쪽이 페드로 알모바도르 심사위원장.
왼쪽 윗줄부터 박찬욱 감독, 독일 마렌 아데 감독, 프랑스 감독 겸 배우 아녜스 자우이, 미국 배우 윌 스미스, 이탈리아 감독 파울로 소렌티노, 중국배우 판빙빙, '미스 슬로운'의 배우 제시카 차스테인, 프랑스 작곡가 가브리엘 야레[칸영화제 홈페이지 캡처]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