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중개업소 4곳중 1곳, 집값 비싼 강남 3구에 몰려

강남구 2천294곳으로 서울지역 최다…531곳 도봉구의 4배
가구당 평균 중개수수료 '서초 1천125만원·도봉 129만원'


강남구 2천294곳으로 서울지역 최다…531곳 도봉구의 4배
가구당 평균 중개수수료 '서초 1천125만원·도봉 129만원'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서울에서 중개업소 수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 가장 적은 곳은 도봉구로 나타났다.

특히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에 서울시내 전체 중개업소의 23%가 몰려 집값이 비싼 강남권 등에 중개업소 수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부동산114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공인중개업소 수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로 4월 현재 총 2천294곳의 업소가 영업 중이다.

이는 서울 25개 구에서 개업한 중개사무소 총 2만3천520곳 가운데 9.75%가 강남구에 포진해 있는 것이다.

이어 송파구가 1천674곳으로 두 번째로 많았고 서초구가 1천436곳으로 그 뒤를 잇는 등 집값이 비싼 강남 3구가 중개업소 수도 상위 1∼3위를 차지했다. 강남 3구의 중개업소는 총 5천404곳으로 서울시 전체 중개업소의 23%에 달하는 수치다.

비강남권에서는 강서구가 1천284곳으로 가장 많았고 은평구 1천115곳, 마포구 1천110곳, 관악구 1천84곳 등의 순이다.

반면 서울에서 중개업소가 가장 적은 곳은 도봉구로 531곳에 그쳤다. 강남구의 중개업소와 비교하면 4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금천구(546곳), 중구(568곳), 종로구(568곳) 등도 개업 중개업소 수가 600곳을 넘지 못했다.

서울지역에서 중개업소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 가장 적은 곳은 도봉구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중개업소 간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지역에서 중개업소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 가장 적은 곳은 도봉구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중개업소 간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택수 대비 중개업소가 많은 곳은 주로 도심과 강남권이었다.

서울시내 25개 구중 주택 수가 가장 적은 중구는 주택 수(3만7천478가구) 대비 중개업소 비중이 1.52%로 가장 높았고 종로구·강남구(1.30%), 서초구(1.15%), 용산구(1.09%), 광진구(1.05%), 영등포구(1.04%) 등도 가구수 대비 중개업소 비중이 높았다.

이에 비해 747곳의 중개업소가 있는 노원구는 주택수(18만6천626가구) 대비 중개업소 비중이 0.40%로 서울시내에서 가장 낮았다. 주택은 많은데 상대적으로 중개업소 수는 적다는 의미다.

또 도봉구의 중개업소(531곳) 비중이 주택수(10만2천443가구) 대비 0.52%로 두번째로 낮았고 성북구의 중개업소(820곳)가 주택수(12만8천46가구) 대비 0.64%로 뒤를 잇는 등 강북 '노·도·강'지역의 중개업소가 주택수에 비해 많지 않았다.

이처럼 강남권 등에 중개업소가 몰리는 것은 집값이 비싸 중개보수(중개수수료)도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동산114 시세 기준 아파트 가구당 평균 매매가는 서초구가 12억4천941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강남구(12억4천255만원), 용산구(9억6천204만원), 송파(8억7천582만원), 양천(6억5천900만원) 순으로 가격이 비쌌다.

이에 비해 도봉구는 가구당 평균 매매가격이 3억2천201만원으로 서울시내 25개 구 가운데 가장 낮았고 노원, 중랑, 금천, 강북구 등도 가구당 평균 매매가격이 4억원을 넘지 못하고 있다.

평균 매매가격을 기준으로 부동산 중개수수료를 단순 계산하면 차이가 확연히 드러난다.

도봉구는 2억원 이상∼6억원 미만 주택거래에 적용하는 0.4%의 상한 요율이 적용돼 가구당 평균 수수료가 약 129만원이다.

서초구의 경우 9억원 이상 매매에 해당하는 상한 수수료율 0.9%를 적용하면 가구당 평균 중개수수료가 1천125만원으로 도봉구의 8.7배 수준이다.

이는 산술적으로 한 중개업소가 도봉구의 아파트 8가구 이상의 중개를 성사시켜야 서초구의 아파트 한 가구를 거래하는 것만큼의 수수료를 벌 수 있다는 의미다.

부동산114 임병철 리서치팀 과장은 "강남과 도심권의 중개업소가 많은 것은 상대적으로 치열한 경쟁에도 불구하고 주택 단가가 높아 건당 수수료도 높기 때문"이라며 "이런 이유로 신규 개업 중개업소들이 강남이나 최근 뜨고 있는 도심권 등지로 몰리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내 구별 중개업소 수와 아파트 가격
구분 중개업소 수 구분 아파트 가구당
평균 매매가(만원)
강남구 2,294 서초구 124,941
송파구 1,674 강남구 124,255
서초구 1,436 용산구 96,204
강서구 1,284 송파구 87,582
은평구 1,115 양천구 65,900
마포구 1,110 광진구 65,376
강동구 1,063 종로구 63,697
관악구 1,048 성동구 62,941
영등포구 1,000 마포구 62,806
양천구 894 중구 62,646
동작구 859 영등포구 58,159
광진구 834 동작구 56,969
성북구 820 강동구 56,754
구로구 794 서대문구 47,872
동대문구 790 강서구 47,359
용산구 770 은평구 46,366
노원구 747 동대문구 44,228
성동구 740 성북구 43,722
중랑구 736 관악구 42,262
서대문구 668 구로구 40,083
강북구 631 강북구 38,094
종로구 568 금천구 35,618
중구 568 중랑구 35,122
금천구 546 노원구 33,242
도봉구 531 도봉구 32,201
서울
전체
23,520 서울
평균
62,688
※ 자료 =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부동산114 (서울=연합뉴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