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부 "北 바른 행동 기다리는 시기 이제 지났다"

"'전략적 인내' 대신 '압박작전'…필요하다면 군사옵션도"
"틸러슨, 모레 유엔 안보리 회의서 '대북제재 미흡' 지적"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5일(현지시간) 핵과 미사일 도발을 계속하는 북한에 대해 자발적인 변화를 기대하기는 불가능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무부는 북한이 비핵화를 택하도록 강력히 설득하거나 현재의 핵 도발을 멈추도록 고강도 압박을 넣는 양단의 선택이 남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대변인 대행
마크 토너 국무부 대변인 대행

마크 토너 국무부 대변인 대행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핵 문제는 가장 우선적이고 중심에 있는 '중대관심사(front-burner issue)'"라며 "이제 우리는 북한이 바른 행동을 하기를 기다리는 시기는 오래전에 지났다는 점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비핵화를 추구하도록 설득하거나 핵 활동을 중단하도록 충분한 압박을 가하기 위해 더 확고한 각오로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가 고려하는 것은 북한 정권을 고립시키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이라며 "압력의 요점은 외교적이고 경제적인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우리는 희망하지는 않지만 필요하다면 군사적 옵션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너 대행은 "대북 제재가 완벽하게 실행만 된다면 (북한에) 압력이 될 것"이라며 "이를 용어로 특징짓자면 '압박 작전(pressure campaign)'이라고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분명히 말했듯 우리는 '전략적 인내(strategic patience)' 정책을 더는 따르지 않는다. 그 기차는 이미 역을 떠났다"고 했다.

토너 대변인은 이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2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핵 대책 마련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서 다른 나라들의 대북 제재가 미흡하다는 점을 지적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틸러슨 장관은 다른 나라들이 대북 제재를 충분히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우려에 대해 목소리를 크게 낼 것"이라고 말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5: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