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스닥지수, 처음으로 6,000 돌파 마감…'기업 실적 호조의 힘'

송고시간2017-04-26 05:17

다우존스지수는 장중에 21,000선 재돌파하기도

뉴욕증시 '나스닥 6,000' 시대
뉴욕증시 '나스닥 6,000' 시대

(뉴욕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기업들의 실적 호조 분위기 속에 나스닥지수가 6,000선 고지를 처음 넘어서며 전일에 이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도 전장보다 232.23포인트(1.12%)나 상승, 20.996.12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이날 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의 표정. bulls@yna.co.kr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나스닥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6,000을 넘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1.67포인트(0.70%) 상승한 6,025.49에 장을 마감했다.

이로써 전날 프랑스 대통령선거 결과에 안심한 투자 자금이 몰려 사상 최고기록에 마감했던 나스닥지수는 이틀 연속 최고기록 행진을 했다.

나스닥지수는 이날 6,000을 살짝 넘겨 개장한 뒤 계속 상승폭을 키워 나가 처음으로 6,000선을 넘기고 거래를 마쳤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도 전날보다 232.23포인트(1.12%) 높은 20,996.12에 종료됐다. 다우존스 지수는 장중에 21,000선을 다시 돌파하기도 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도 14.46포인트(0.61%) 높은 2,388.61에 마감해 3대 지수가 나란히 강세로 끝났다.

이날 뉴욕증시는 기업들의 실적 호조가 큰 영향을 미쳤다.

중장비제조업체인 캐터필러와 패스트푸드업체 맥도날드, 화학업체 듀폰 등이 이날 개장전에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실적을 발표했다.

또 미국 행정부가 법인세율을 낮추면 기업 실적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도 한몫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재 35%인 법인세율을 15%로 대폭 낮추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나스닥마켓사이트의 전광판에 표시된 나스닥지수 상승폭. 이날 나스닥지수는 처음으로 6,000을 돌파했다.

(뉴욕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나스닥마켓사이트의 전광판에 표시된 나스닥지수 상승폭. 이날 나스닥지수는 처음으로 6,000을 돌파했다.

su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