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캐나다, 대미무역 매우 거칠어…무역전쟁 두려움 없어"(종합)

"캐나다 美정치인 오래 속였다, 안 참아… 美 낙농업자 어렵게 해"
양국 무역분쟁 예고…美, 캐나다 소프트우드에 20% 상계관세 부과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캐나다를 원색으로 비난하며 '무역전쟁' 불사를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캐나다가 위스콘신 주(州), 그리고 양국 국경 지대 다른 주에 있는 우리 낙농업자들의 사업을 매우 어렵게 만들고 있다. 이 문제를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이다. 두고 봐라"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캐나다가 최근 미국산 치즈 원료용 우유(ultra-filtered milk)에 관세를 부과한 것을 비판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20일에도 "캐나다가 우리 낙농업자들에게 한 일은 수치스러운 것"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미 농업을 장려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캐나다가 미국에 매우 거칠었음을 사람들이 깨닫지 못한다"며 캐나다의 대미무역 행태를 정면으로 문제 삼고 나섰다.

농업장려 행정명령에 서명한 트럼프(오른쪽)
농업장려 행정명령에 서명한 트럼프(오른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모든 이가 캐나다가 훌륭하다고 생각하지만, 그들은 여러 해에 걸쳐 우리 정치인들을 속였다. 미 정부는 그것을 참지 않을 것"이라며 "그래서 우리가 매우 대규모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캐나다는 미국에 엄청난 흑자를 내고 있다. 그들이 흑자를 낸다면 난 두렵지 않다"며 "우리는 거대한 적자를 보고 있다. 우리가 무역적자를 보는 국가일 때 두려움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이 캐나다와의 개별 무역 사안에까지 직접 개입하고 나서면서 양국 간 무역분쟁은 한층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정부는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 재협상과 별개로 이미 캐나다 목재에 대한 상계관세 부과 방침을 확정한 상태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뷰에서 캐나다의 소프트우드 목재 수출에 정부 보조금이 부당하게 제공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2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작나무 등에서 생산되는 소프트우드 목재는 캐나다의 주력 수출품 가운데 하나로, 미국이 그 80%에 해당하는 연간 50억 달러(약 5조6천525억 원)가량을 수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ims@yna.co.kr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