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발사대·레이더 등 성주골프장 반입…주민·경찰 충돌(종합2보)

새벽 2차례 트레일러 등 20여대로 이송…경찰 8천명 도로 등 통제
[그래픽]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어떻게 구성하나
[그래픽]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어떻게 구성하나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최수호 기자 = 주한 미군이 26일 새벽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와 레이더 등 핵심 장비를 전격 배치했다.

성주골프장에 들어가는 사드 장비
성주골프장에 들어가는 사드 장비(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6일 오전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를 실은 트레일러가 들어가고 있다. 2017.4.26

이날 오전 4시 43분부터 오전 7시 사이 2차례에 걸쳐 반입한 사드 장비는 군용 트레일러와 트럭 등 20여대분이다.

레이더, 요격미사일, 차량형 교전통제소, 발전기, 냉각기 등 사드 포대 운용에 필요한 대부분 장비를 옮겼다.

사드 발사대는 2기를 반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용 트레일러에 박스 또는 비닐을 씌워 발사대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웠다.

군 관계자는 "발사대 2기를 반입한 것으로 안다. 나머지 4기 반입 여부는 정확히 모른다"고 말했다.

사드 1개 포대는 기본적으로 6기의 발사대로 구성한다. 사드 운용은 주한 미 8군 예하 35 방공포여단이 맡을 예정이다.

성주골프장으로 들어가는 사드 장비
성주골프장으로 들어가는 사드 장비(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6일 오전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를 실은 트레일러가 들어가고 있다. 2017.4.26

지난 25일 저녁 경남 김해시 중앙고속도로에서는 사드 발사대 4기가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발사대 4기가 성주골프장으로 들어갔는지, 칠곡군 왜관읍 캠프캐럴 등으로 들어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0시께 경력 8천여명을 동원해 소성리 마을회관 앞은 물론 성주골프장으로 통하는 지방도 905호 등을 모두 통제했다.

성주골프장 입구인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는 사드배치 반대를 외치는 주민 200여명을 막았다.

주민과 원불교 교무·신도 등은 플라스틱 물통 등을 던지며 저항했으나 경찰 방어망을 뚫지 못했다.

경찰과 충돌 과정에서 주민 6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되고, 박희주(김천시의원)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은 상황이 종료됨에 따라 오전 7시 48분께 철수했다.

주민 200여명은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성주골프장 앞 경찰과 주민
성주골프장 앞 경찰과 주민(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6일 오전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를 실은 트레일러가 들어간 뒤 경찰이 현장에서 철수하고 있다. 2017.4.26

미군이 사드 장비를 전격 배치한 것은 대선 결과 변수를 제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지난 20일 주한미군지위협정(SOFA)에 따라 성주골프장 부지 30여만㎡를 미군에 공여했다.

이어 사드 부지에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마쳤다.

parksk@yna.co.kr,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9: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