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편의점이 '동네 파출소' 역할 한다

CU, 경찰 신고 시스템 갖춰 CCTV 늘리고 '실종 아동 찾기' 나서
편의점 CU도 범죄예방에 뜻 모아
편의점 CU도 범죄예방에 뜻 모아(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경찰-BGF리테일 "편의점 기반의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 업무협약 체결식이 끝난 후 김기출 경찰청 생활안전국장(왼쪽)과 이건준 BGF리테일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편의점 씨유(CU)가 점포마다 경찰과 '핫라인'을 구축하고 지역사회에서 '파출소' 역할을 맡는다.

BGF리테일(CU 운영사)은 26일 경찰청과 '편의점 기반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건준 BGF리테일 부사장과 김기출 경찰청 생활안전국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BGF리테일은 전국 1만1천여 개 CU 매장 계산대 결제단말기(POS)와 경찰청을 직접 연결하는 '원터치 신고 시스템'을 구축한다. 매장 근무자가 가장 오래 머무는 결제단말기에 '긴급신고' 메뉴를 추가하는데, 근무자나 손님이 이를 누르면 바로 경찰청과 CU 고객센터에 신고가 접수된다.

편의점이 '동네 파출소' 역할 한다 - 1

아울러 계산대 주변 시야를 최대한 확보하고 CC(폐쇄회로)TV를 늘리는 등 안전성에 초점을 맞춘 '표준 편의점 모델'도 개발할 방침이다.

실종 아동 정보를 전국 모든 CU 점포 결제단말기로 보내 해당 아동이 발견되면 점포에서 바로 보호하고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심야 시간에 근무하는 경찰관을 대상으로 '편의점 물품 할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건준 BGF리테일 부사장은 "편의점은 단순한 쇼핑 공간을 넘어, 다양한 공공기능을 수행하는 지역사회 시설로 발전하고 있다"며 "매장 근무자뿐 아니라 지역사회 구성원들의 안전을 위해 경찰과 함께 다양한 치안 서비스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14일 경북 경산 한 CU 편의점에서는 "비닐봉지값을 달라"고 한 종업원 A(당시 35세) 씨를 중국 국적 동포(조선족)가 흉기로 찔러 살해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