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교민 11만명, 백악관에 '동해병기' 청원…IHO에도 공문

버지니아州 교민 중심으로 전국적 캠페인…"트럼프 정부에 기대"
IHO 국제회의 개막 맞춰서 청원서 제출…"동해 되찾을 때까지 투쟁"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11만 명에 달하는 미국 교민들이 동해(the East Sea)를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하는 미 연방정부에 대해 두 가지 표기를 병기해달라는 요구하는 내용의 청원서를 25일(현지시간) 백악관에 제출했다.

동해 표기를 국제 표준으로 채택하는 문제 등을 다루는 국제수로기구(IHO) 총회가 전날 개막한 것과 시기를 맞췄다.

이번 청원과 서명 작업을 주도한 워싱턴DC와 버지니아주, 메릴랜드주, 한미여성재단, 미주 한인의 목소리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버지니아 주 폴스처치에 있는 버지니아 주 한인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기자회견하는 미국 교민단체
기자회견하는 미국 교민단체(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워싱턴DC와 인근 지역 교민단체가 2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동해(the East Sea)를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하는 미 연방정부에 대해 두 가지 표기를 병기해달라는 요구하는 내용의 청원서를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미주 한인의소리 제공] 2017.4.25

서명은 지난 3월부터 미국 전역에 사는 우리 동포들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전날까지 10만8천300명이 청원서에 서명했다.

이들은 또 백악관뿐 아니라 일본과 북한만 제외한 IHO 회원국 전체에 '동해 병기'를 촉구하는 내용의 공문을 지난 20일 동시에 발송했다.

이들은 회견에서 "시작할 때만 해도 한 달 만에 서명 인원 10만 명을 넘기는 것은 불가능해 보였지만 다시 한 번 한민족의 저력을 보여줬다"면서 "이번만큼은 백악관이 정책을 바꿔주길 희망한다. 트럼프 정부에 기대를 건다"고 말했다.

또 "1929년 IHO의 첫 국제회의 이후 세계 모든 나라의 지도, 교과서, 출판물에는 우리의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해 오늘날까지 배우고 가르치며 사용하고 있다"면서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지 72년이 되었는데도 아직도 우리는 "동해"라는 바다를 되찾아 오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우리 한인들은 우리의 '동해'를 완벽하게 되찾아 올 때까지 계속 투쟁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앞서 버지니아 한인들을 중심으로 한 동해 병기 운동은 지난 2007년 시작됐다.

정부와 의회 등을 상대로 한 이들의 오랜 노력은 2014년 버지니아주 상원의원인 데이브 마스덴 의원(민주)이 발의한 '동해 병기 법안'이 주의회를 통과하는 것으로 첫 열매를 맺었다.

이들은 이후에도 적극적인 캠페인을 통해 미국 전역에서 사용되는 교과서의 60%에서 '동해 병기'를 채택하도록 했다.

그러나 아직도 미 연방정부의 간행물이나 주요 지도에는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돼 있고, 다른 나라들 역시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은 상황이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