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터키 쿠르드 공습에 "동맹군 승인안받아…깊은 우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5일(현지시간) 터키군이 이라크 북부 신자르 지역과 시리아 북동부 산악지대의 '쿠르드노동자당'(PKK)을 목표로 독자 공습을 벌인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대변인 대행은 이날 "터키 정부에 직접적인 우려를 표명했다"며 "이번 공습은 동맹군에 의해 승인되지 않았으며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서 우리를 돕는 세력에서의 불행한 사망도 야기했다"고 말했다.

앞서 터키군은 이날 여명 전에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조직이자 터키와 미국, 유럽연합이 테러조직으로 지정한 PKK를 목표로 공습을 벌였다.

이 과정에 IS 격퇴전에 참여한 쿠르드계 동맹군을 포함한 20여 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터키, 미군에 공군기지 제공…IS공습 '탄력'
터키, 미군에 공군기지 제공…IS공습 '탄력'(인지를릭<터키> EPA=연합뉴스) 터키가 미군의 유·무인 공군기들이 시리아 접경 남부 인지를릭 공군기지를 이용하는 데 동의했다고 24일(현지시간) 미국 국방 관계자가 확인했다. 이러한 결정으로 미군의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 2003년 3월11일 인지를릭 공군기지에 미 공군기가 착륙하는 모습.
2010596@yna.co.kr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3: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