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지선호, 헝가리에 3-1 역전승…톱디비전 '눈앞'

파죽의 3연승으로 월드챔피언십 승격 '8부 능선' 넘어
환호하는 대표팀 [하키포토 임채우 제공=연합뉴스]
환호하는 대표팀 [하키포토 임채우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헝가리에 역전승을 거두고 거침없는 3연승을 달렸다. '꿈의 무대'인 월드챔피언십으로 가는 '8부 능선'을 넘었다.

백지선(50·미국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팰리스 오브 스포츠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남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2부리그) 3차전에서 헝가리를 3-1(0-0 1-1 2-0)로 꺾었다.

한국은 0-1로 뒤진 2피리어드에서 김기성-상욱 형제의 합작 골로 동점을 만든 뒤 3피리어드에서 신상훈-상우 형제가 차례로 역전 골에 이어 쐐기 골을 터트렸다.

골리 맷 달튼은 22세이브로 3경기 연속 '선방 쇼'를 이어가며 든든하게 뒷문을 지켰다.

1차전 폴란드(4-2승)에 이어 2차전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인 카자흐스탄에 5-2 역전승을 거둔 한국은 헝가리마저 제압하고 3연승(승점 9점)으로 월드챔피언십(1부리그) 승격을 목전에 뒀다.

반면 헝가리는 1승 2패(승점 3점)로 사실상 월드챔피언십 승격이 좌절됐다.

28일 오스트리아, 29일 우크라이나와 맞붙는 한국은 남은 두 경기 중 한 경기만 승리하면 사상 처음으로 '꿈의 무대'인 월드챔피언십을 밟는다.

이번 대회에는 세계 랭킹 23위인 우리나라와 카자흐스탄(16위), 오스트리아(17위), 헝가리(19위), 폴란드(20위), 우크라이나(22위) 등 총 6개국이 출전했다.

라운드로빈 방식으로 경기를 치러 1·2위 팀은 2018년 덴마크에서 열리는 IIHF 월드챔피언십(1부리그)으로 승격하고, 최하위 팀은 디비전 1 그룹 B(3부리그)로 강등된다.

샷 날리는 신상훈 [하키포토 임채우 제공=연합뉴스]
샷 날리는 신상훈 [하키포토 임채우 제공=연합뉴스]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 헝가리에 2승 1무 12패로 절대 열세였으나 카자흐스탄을 '12전 13기' 끝에 꺾고 새로운 역사를 쓴 대표팀의 기세 앞에서는 무의미한 과거였다.

한국은 1피리어드 유효 슈팅에서 13-5로 크게 앞서고도 폴란드 골문을 여는 데 실패했다. 폴란드의 거친 플레이 속에 파워 플레이(상대 선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우위) 기회를 3차례나 얻고도 이를 살리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기회를 놓친 한국은 결국 선제골을 내줬다. 한국은 2피리어드에서 브라이언 영과 이영준의 잇따른 마이너 페널티로 2명이 한꺼번에 빠지면서 3 대 5의 위기를 맞았고, 결국 3분 45초에 다니엘 코게르에게 실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한국은 15분 43초에 김기성의 3경기 연속 골에 힘입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상대 골문 뒷공간을 파고든 김상욱이 문전 앞으로 뽑아준 패스를 형 김기성이 득점으로 연결했다.

분위기를 가져온 한국은 3피리어드 6분 31초에 신상훈의 골로 전세를 뒤집었다.

빠르게 역습에 나선 신상훈이 퍽을 앞으로 찔러넣어 일부러 보드를 맞힌 뒤 튀겨져 나온 퍽을 강력한 슬랩샷으로 연결해 골네트를 흔들었다. 신상훈이 탁월한 개인기로 만들어낸 역전 골이었다.

동생이 넣자 형도 가만있지 않았다. 15분 13초에 2대 1 역습에 나선 신상우는 반대편으로 패스하는 척하면서 강력한 샷으로 쐐기 골을 터트렸다.

헝가리는 골리까지 빼고 파상공세에 나섰으나 달튼은 흔들림 없이 뒷문을 탄탄하게 지켰다.

헝가리 꺾고 파죽의 3연승 [하키포토 임채우 제공=연합뉴스]
헝가리 꺾고 파죽의 3연승 [하키포토 임채우 제공=연합뉴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