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文, 동성애 반대에 충격…제 지지율 올라갈 것"

(서울·일산=연합뉴스) 서혜림 최평천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25일 "제 지역구에는 '심알찍'이라는 말이 있다. 심상정을 알면 심상정을 찍는다는 것"이라면서 "앞으로 (지지율이) 쭉쭉 올라갈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JTBC와 중앙일보, 한국정치학회가 공동 주최한 대선후보 4차 TV토론회 뒤 기자들과 만나 "토론이 이뤄지니까 심상정이 확실하다는 것을 알게 되는 유권자가 많은 것 같다"면서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심 후보는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사이에 '동성애' 토론이 벌어진 것과 관련, "문 후보께서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이야기해서 순간 제가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의 특징이 항상 모호하단 것"이라면서 "마지막에는 동성애의 합법화에 반대하지만 차별금지는 또 반대한다고 한 것 같다. 이후에 토론 기회에 확인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 과정에서 문 후보 공약의 재원방안이 미흡하다고 지적한 데 대해선, "아마 제가 문 후보보다 더 철저히 문 후보 공약을 봤지 않을까 한다"면서 "실무선에서 정책 담당자들의 판단으로 그쳤을 가능성이 있으니, 후보가 직접 챙겨보라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hrseo@yna.co.kr

심상정 "文, 동성애 반대에 충격…제 지지율 올라갈 것" - 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