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멕시코 장벽 예산 일보후퇴…美정부 셧다운 위기 넘겨

트럼프 "장벽 건설 예산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수도"
미국-멕시코 국경지대에 길게 드리워진 장벽
미국-멕시코 국경지대에 길게 드리워진 장벽[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핵심공약인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에서 한 발짝 물러서, 미 연방정부의 업무 중단, 이른바 '셧다운' 위기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백악관에서 보수 매체 기자들과 한 만찬에서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예산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만찬에 참석한 '원 아메리카 뉴스'의 백악관 출입기자는 트위터에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예산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에 할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오는 9월에 다시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이는 장벽 건설 예산이 오는 28일이 처리 시한인 올해 임시 예산안에 반영되길 바라지만, 그렇지 않으면 오는 9월 처리되는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돼도 괜찮다는 의미로 보인다.

올해 임시 예산안에 14억 달러를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던 기존 입장에서 물러선 것으로, 연방정부의 셧다운을 막기 위한 고육책으로 풀이된다.

올해 5~9월 연방정부의 예산이 담긴 임시 예산안이 오는 28일 의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경찰과 소방 등 필수기능을 제외한 연방정부의 업무가 다음 달부터 잠정 중단되는 셧다운이 예고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벽 건설 예산 반영 요구에 대해 야당인 민주당뿐 아니라 공화당 일부 의원들도 반대해, 임시 예산안 처리에 빨간불이 켜졌기 때문이다.

CNN방송은 "공화당이 상·하원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연방정부 셧다운이 발생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공화당에도 큰 부담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결심' 배경을 설명했다.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도 25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장벽을 세우고 자금을 조달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요한 우선순위"라면서도 "우리는 (이 일이) 올해 후반기에 일어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장벽 건설 예산 요구에서 물러나면 오는 28일까지 임시 예산안을 통과시킬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연방정부 셧다운 우려는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멕시코 국경 장벽에 대한 내 입장이 바뀐 것은 아니다"며 "장벽은 건설될 것이고 마약과 인신매매 등을 근절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