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劉 "왜 이렇게 文 보호하느냐", 沈 "말씀 취소하라"…TV토론

沈 "北인권결의안 2007년 기권 옳았으나 지금은 기권할 이유 없어"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이슬기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25일 TV 토론회에서 2007년 노무현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과 관련해 '문재인 엄호'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이날 밤 JTBC와 중앙일보, 한국정치학회가 공동 주최한 대선후보 4차 TV토론회에서 유 후보는 "지난 토론 때 심 후보가 문 후보를 왜 이렇게 보호를 했는지 잘 모르겠다"며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서 2007년 당시 기권한 게 잘됐다는 그 말씀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심 후보가 "문 후보를 지원했다는 말씀을 취소하라"며 발끈했다.

심 후보는 "제 소신, 정책으로 말한 것"이라며 "자기와 견해가 다르면 진영을 나눠서 뒤집어씌우는 것이 우리 정치의 고질병"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유 후보가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기권하는 게 옳다고 말하지 않았느냐"라고 하자 심 후보는 "당시 정무적 판단이 옳았다고 한 것"이라며 다시 맞섰다.

유 후보가 다시 "심 후보가 대통령이 돼도 기권하겠느냐"라고 물었고, 심 후보는 "지금은 기권할 이유가 없다. 지금 정세는 그렇다"고 답했다.

토론회 참석한 대선후보들
토론회 참석한 대선후보들(고양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25일 오후 고양시 일산동구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 주최로 열린 2017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왼쪽부터),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4.25
photo@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