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선후보, TV토론서 밝힌 내각인선 기준은…'능력·도덕성'

송고시간2017-04-25 23:19

文 "당내 경쟁후보와 함께 하겠다"…安 "OECD 평균 여성각료 비율 맞추겠다"

洪 "능력·청렴성", 劉 "어떤 정권 출신이든 개의치 않아", 沈 "촛불개혁 내각"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자유한국당 홍준표·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25일 네 번째 TV토론에서 내각 구성의 기준을 밝혔다.

대선후보, TV토론서 밝힌 내각인선 기준은…'능력·도덕성' - 1

후보들은 이날 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 주최로 열린 4차 TV토론에서 "내각 구성에서 최우선 기준으로 삼을 인사원칙이 무엇이며, 기용하고 싶은 인물을 한 명씩 예를 들어 말해달라"는 공통질문에 답했다.

심상정 후보는 "촛불 개혁내각을 만들고 남녀 동수로 구성하겠다"며 "청렴성과 개혁성, 탁월한 행정능력 중심으로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에게 물어보지 않고 말해 송구스럽지만 김영란 전 권익위원장, 개혁성과 행정력이 뛰어난 이재명·박원순 시장과 함께 구성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후보는 "능력과 청렴성을 보겠다. 다만, 누구를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선거법 230조 위반 우려가 있어 구체적으로 이야기하기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저는 인사를 하면서 우선 첫째로 능력을 보고, 둘째로 청렴성을 보겠다"며 "우리 당이냐 아니냐는 가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후보는 "통합정부를 구성하는 인사기준은 첫째로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어야 한다"며 "특히 꿈을 빼앗는 취업비리, 병역비리, 입학비리 그런 것에 연관된 사람은 절대 쓰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둘째로 유능한 사람, 셋째로 계파와 이념에 매몰되지 않은 사람을 쓰겠다"며 "OECD 평균 여성 각료 비율이 30%인데 여기에 맞추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후보는 "다음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바로 일해야 하는 데 제일 중요한 자리가 총리와 경제부총리, 외교장관, 국방장관"이라며 "어느 정권 출신이든 가리지 않고 제일 능력 있고 깨끗하고 저와 뜻을 같이하는 사람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인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어떤 정권 출신이든 개의치 않고 오로지 능력과 같은 뜻을 지향하는지만 보고 뽑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후보는 "도덕성·개혁성·대탕평·대통합 관점으로 정부를 구성하겠다. 대한민국 드림팀을 보여드리겠다"며 "구체적으로 우리 당에서 함께 경쟁한 후보들과 함께하고 싶고 국민추천제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토론 사회자인) 손석희 사장도 국민 추천을 높이 받으면 사양 안 하시면 좋겠다"고 말했으나, 손 사장은 "제가 사양하겠다"고 답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