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원 서정원 감독 "체력에 발목…광저우 꼭 이긴다"

송고시간2017-04-25 21:52

작전 지시하는 서정원 감독
작전 지시하는 서정원 감독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수원 삼성과 가와사키 프론탈레의 경기. 수원 삼성 서정원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17.4.25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선수들의 체력이 걱정이지만 광저우와 최종전에서는 반드시 승리해 16강에 진출하겠습니다."

비기기만 해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권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경기에서 '최악의 상황'인 패배를 맛본 수원 삼성의 서정원 감독이 조별리그 최종전 상대인 '광저우 사냥'에 올인을 선언했다.

서 감독은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와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에서 0-1로 패한 뒤 "절대로 비겨도 된다는 마음가짐으로 그라운드에 나서지 않았다"라며 "모든 선수가 반드시 16강에 진출하겠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했다"라고 말했다.

수원으로서는 아쉬운 패배다. 승점 1만 보태도 남은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을 확정하게 돼 다소 여유롭게 다음 경기 일정을 치를 수 있을 뻔 했지만, 광저우와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힘든 상황에 빠졌다.

서 감독은 "최근 정규리그와 FA컵에 AFC 챔피언스리그까지 사흘에 한 번씩 경기하면서 선수들의 체력이 걱정됐다"라며 "오늘도 그런 부분이 나왔다. 광저우와 원정으로 한 경기가 남았는데 준비 잘해서 꼭 16강에 가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전반에 득점 기회를 살렸으면 편하게 경기할 수 있었는데 아쉽다"라며 "체력이 걱정이다. 슬기롭게 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K리그 클래식 팀들이 전반적으로 올해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고전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선 힘겨운 경기 일정을 꼽았다.

서 감독은 "중국과 일본은 AFC 챔피언스리그에 나서는 팀들을 위해 리그 일정을 다소 조정해서 주말 대신 금요일에 경기하게 한다"라며 "K리그는 정규리그에 주중 경기로 FA컵과 AFC 챔피언스리그까지 치르면서 일본, 중국 팀들과 비교해 체력 부담이 크다"라고 말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011114200004

title : "화학물질 노출때 응급처치 요령은?"…환경부, 지침서 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