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대호 잘 치고 잘 뛰고…롯데, 한화에 역전승

송고시간2017-04-25 21:40

이대호 동점 홈런 등 3안타에 결승 득점

5⅔이닝 1실점 송승준, 381일만의 선발승

이대호 '날쌘 주루'
이대호 '날쌘 주루'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2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한화 이글스 경기, 4회말 한화 투수 카를로스 비야누에바의 폭투 때 1루주자 이대호가 2루로 달려 세이프되고 있다. 2017.4.25
read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빅보이' 이대호가 잘 치고 잘 뛰어 롯데 자이언츠에 역전승을 안겼다.

롯데는 25일 홈 구장인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시즌 첫 대결에서 4-2로 승리했다.

4번타자 1루수로 출전한 이대호가 동점 솔로 홈런을 치고 결승 득점까지 뽑아 역전승에 큰 힘이 됐다. 이대호는 3타수 3안타를 치고 볼넷 하나를 골라 네 번 모두 출루했다.

송승준은 올 시즌 8경기 만에 처음이자 지난해 7월 29일 수원 kt wiz전 이후 270일 만에 선발 등판, 5⅔이닝을 1실점으로 막고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사4구 하나 없이 3안타(1홈런)만 내주고 삼진 5개를 빼앗으며 호투했다. 송승준의 선발승은 지난해 4월 9일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 이후 381일 만이다.

반면 한화 선발 카를로스 비야누에바는 6이닝 3실점으로 3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하고도 시즌 3패(1승)째를 떠안았다.

송승준 역투
송승준 역투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2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대 한화 이글스의 경기, 1회초 롯데 선발투수 송승준이 역투하고 있다. 2017.4.25
ready@yna.co.kr

한화가 2회초 이성열의 우중월 솔로포로 먼저 균형을 깼다.

그러자 바로 2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이대호가 좌중간을 가르는 비거리 130m의 큼지막한 아치로 응수했다. 이대호의 시즌 7호 홈런.

결승점은 키 194㎝, 몸무게 100㎏으로 KBO에 등록한 '거구' 이대호의 발이 만들어냈다.

4회말 다시 첫 타자로 방망이를 든 이대호가 좌전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강민호 타석에서 비야누에바의 폭투 때 포수 최재훈이 블로킹한 공이 앞쪽으로 구르자 이대호는 2루까지 내달렸다.

강민호의 볼넷에 이어 김문호의 희생번트로 3루에 가 있던 이대호는 정훈 타석에서 다시 폭투가 나오자 홈까지 쇄도했다.

최재훈이 몸으로 막은 공이 그리 멀리 가지는 않았지만 이대호가 과감하게 질주해 슬라이딩으로 홈 베이스를 찍었다.

롯데는 정훈의 희생플라이로 추가 득점, 3-1로 달아났다.

이대호는 6회 좌전안타를 치고 나가 다시 폭투가 나오자 2루로 뛰었지만 이번에는 아웃됐다.

8회초 1사 만루 위기에서 송광민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만 내준 롯데는 8회말 1사 만루에서 김문호의 스퀴즈번트로 한 점을 보태 승리를 굳혔다.

23일 kt전에서 KBO리그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65경기로 늘린 뒤 오른 허벅지 근육통으로 교체됐던 한화 김태균은 큰 부상은 아니라는 검사 결과가 나왔지만 이날은 휴식을 취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0623078200002

title : 금 스크랩 매입자 부가세 전용계좌 납부 의무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