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劉 "文 일자리 계산 안맞아"…文 "정책본부장에 물어봐"…TV토론(종합)

송고시간2017-04-25 22:32

'文 공공일자리 81만개' 재원공방…文 "이정도 하라"에 劉 "토론태도 오만하다"

文 "유승민이 '줄푸세' 주도했다"…劉 "줄푸세 한 분이 文캠프 정책 맡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박수윤 이슬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내놓은 '공공일자리 81만 개 창출' 공약의 소요 재원이 과소 책정됐다는 주장을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제기했다.

유 후보는 25일 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가 주최한 대선후보 TV토론에서 5년간 공공일자리 81만 개를 창출하는 데 21조 원이 소요된다는 문 후보의 공약을 문제 삼았다.

이를 단순 계산하면 일자리 1개당 월급이 40만 원에 불과하다고 유 후보가 지적하자 문 후보는 81만 개 가운데 정부 예산이 전액 투입되는 공무원이 17만 개, 나머지는 공공기관 일자리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공무원 17만 개에 17조 원, 공공기관 64만 개에 4조 원을 투입하고, 나머지는 공공기관의 자체 수익으로 해결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유 후보는 "17만 명 공무원을 9급 초봉으로 계산해도 1년에 4조3천억 원이 든다. 그것만 해도 21조 원이 훨씬 넘는다"며 "4조 원으로 공공기관 64만 개를 만든다는 것도 황당하다"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이어 "계산도 제대로 안 해보고 재원을 너무 낮춰 잡은 것 아닌가"라고 문 후보를 압박했다.

이에 문 후보는 "더 자세한 건 유 후보님이 (캠프의) 정책본부장하고 토론하는 게 맞겠다"고 공방을 끊으려 했지만, 유 후보는 "늘 '일자리, 일자리' 하면서 소요 재원도 제대로 이야기 못 하신다"고 지적했다.

문 후보가 "이 정도 하시고요"라고 화제를 돌리려 하자 유 후보는 "저더러 정책본부장이랑 토론하라니 너무 매너 없으신 것"이라고 꼬집었다.

유 후보는 문 후보의 답변 태도를 두고 "이런 오만한 토론 태도가 어딨느냐"며 "본인의 정책본부장과 토론하라는 말씀은 취소해주셨으면 한다"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문 후보는 "일자리 정책을 처음 발표할 때 소요 예산 발표를 했다"며 "유 후보는 토론할 때마다 질문하고 제가 답하면 믿어지지 않는다며 같은 얘기를 되풀이한다. 그러면서 제 발언 시간을 다 빼앗아간다"고 반박했다.

문 후보는 자신의 공약을 파고든 유 후보더러 "남의 정책 비방 마시고 본인 대안을 말하라"며 "유 후보가 (박근혜 정권의) '줄푸세(세금 줄이고, 규제 풀고, 법질서 세운다)'를 주도했는데…"라고 반격했다.

유 후보는 "줄푸세 한 분(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이 문 후보 캠프에서 정책 맡고 계시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劉 "文 일자리 계산 안맞아"…文 "정책본부장에 물어봐"…TV토론(종합) - 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725178300111

title : UAE서 '세계적 인기' 키키댄스 금지…3명 체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