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부흥상 "대지진, 도호쿠라서 다행" 망언에 사임…"아베 타격"(종합)

송고시간2017-04-25 22:06

작년 1월 이후 15개월만에 각료 사임 사례…지난달 이후 정무3역 3명째 사임

아베 내각 각료 등 잇따른 망언에 "나사 풀린 탓" 비판 나와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의 부흥상이 6년 전 동일본대지진이 도호쿠(東北) 지방에서 일어난 것이 다행이라고 말했다가 여론의 몰매를 맞고 결국 사임했다.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서 개각 외에 관료가 사임한 것은 작년 1월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경제재생담당상리 대가성 자금 수수 의혹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뒤 15개월 만이다. 2012년 2차 아베내각이 출범한 후 정무 3역(대신·부대신·정무관, 장·차관에 해당)이 사임한 것은 이번이 6번째다.

2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마무라 마사히로(今村雅弘) 부흥상은 이날 도쿄 도내에서 열린 자민당 내 파벌 '니카이(二階)파'의 파티에서 동일본대지진의 피해와 관련해 "아직 도호쿠에서, 저쪽이었기 때문에 다행이다"고 망언을 했다가 비판이 쏟아지자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대지진이 난 곳이) 수도권에서 가까웠더라면 막대한 피해가 있었을 것"이라며 이 같은 발언을 했다. 수도권 지진 시 큰 피해가 날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는 취지로 한 말이지만, 이 발언은 대지진에서 친지를 잃고 또 지진 피해에서 벗어나려고 여전히 안간힘을 쓰고 있는 도호쿠 지역 사람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같은 자리에 참석한 아베 총리가 "도호쿠의 분들에게 상처를 입히는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사과했지만 야당 민진당이 불신임 결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나서는 등 비판이 수그러들지 않았다.

이마무라 부흥상은 지난 4일에는 동일본대지진 여파로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스스로 고향을 떠난 피난민에 대해 "(귀환은) 본인 책임이자 판단"이라고 발언하고 국가의 책임을 묻는 기자에게 "다시는 오지 마라. 시끄럽다"고 반말로 대응해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 발언에 대해 부흥상 자신은 물론 아베 총리까지 사과했지만, 또다시 동일본대지진 피해자의 가슴에 못을 박는 망언을 한 것이다. 이마무라 부흥상은 이날 발언에 대해 "취소하고 싶다.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고 말했었다.

아베 정권에서 정무 3역이 사임을 한 것은 지난달 이후 벌써 3번째다. 통신은 야당이 아베 수상의 임명 책임을 추궁할 것이라며 부흥상의 사임이 아베 정권의 운영에 타격이 될 것임이 분명하다고 예상했다.

차관급인 무타이 슌스케(務台俊介) 내각부 정무관은 지난달 8일 자신이 작년의 이와테(岩手) 현 태풍 피해 지역을 방문했을 때 직원에 업혀 물웅덩이를 건너 비판을 받았던 것에 대해 "(그날 이후) 정부가 장화를 많이 사들여 장화업계는 (돈을) 꽤 벌지 않았을까 한다"고 실없는 농담을 했다가 비난 여론이 고조되자 사임했다.

지난 18일에는 중의원이기도 한 자민당의 나카카와 도시나오(中川俊直) 경제산업정무관이 불륜 스캔들로 정무관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는 지난 3월 불륜 문제가 주간지에 보도됐을 때에는 버텼지만 이달 다시 다른 여자와의 불륜 의혹이 생기자 결국 사임했다.

이처럼 최근 일본 정치권에서 망언이나 부적절한 행실 문제가 잇따르는 터져나오고 있어 아베 내각이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는 중에 관료와 정치인들의 '나사가 풀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당 자민당의 후루야 케이지(古屋圭司) 선거대책위원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계열 후보의 공약에 대해 "시민에 대한 사기행위라고 할 수 있는 오키나와(沖繩) 특유의 언제나 있는 전술"이라고 적었다가 여론의 몰매를 맞았다. 오키나와 차별 발언이라는 비판이 쏟아졌지만 후루야 위원장은 끝까지 사과하지 않고 버텼다.

지난 16일에는 야마모토 고조(山本幸三) 지방창생(활성화)담당상이 시가(滋賀)현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문화재를 소개하는 학예사(큐레이터)를 '암(癌)'으로 표현하며 "쓸어버려야 한다"고 막말을 했다가 문제가 되자 발언을 철회했다.

23일 발표된 교도통신의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3.2%가 아베 내각의 설화 등에 대해 "해이함이 드러나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日부흥상, 이번엔 "대지진 수도권 아니라 도호쿠라서 다행" 망언
日부흥상, 이번엔 "대지진 수도권 아니라 도호쿠라서 다행" 망언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각료가 6년 전 동일본대지진이 도호쿠(東北) 지방에서 일어난 것이 다행이라고 말했다고 비난이 쏟아지자 발언을 철회했다.
2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마무라 마사히로(今村雅弘) 부흥상은 이날 도쿄 도내에서 열린 자민당 내 파벌 ' 니카이(二階)파'의 파티에서 동일본대지진의 피해와 관련해 "아직 도호쿠에서, 저쪽이었기 때문에 다행이다"며 "(대지진이 난 곳이) 수도권에 수도권에서 가까웠더라면 막대하고 몹시 큰 피해가 있었을 것"이라고 망언을 했다.사진은 작년 12월 이마무라 부흥상이 A급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할 당시의 모습. 2017.4.25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40115117200051

title : 부산항 신선대·우암부두 통합…16일 계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