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티아고 길처럼…인천∼팽목항 809㎞ '416순례길' 제안

송고시간2017-04-25 18:15

"절망 넘어 희망의 길 찾아야"…내달 15일 국민순례 대장정

(안산=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이제는 절망의 세월호를 넘어 함께 희망의 길을 찾아야 할 때입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우리 사회와 개인을 성찰하며 되돌아보자는 취지의 도보 국민순례가 제안됐다.

'416 국민순례' 제안 기자회견
'416 국민순례' 제안 기자회견

'세월호 희망의 길을 걷는 사람들'은 25일 오후 경기도 안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국민순례를 제안했다.

참석자들은 국민순례 제안문을 통해 "세월호는 우리나라가 생명이 안전하고 삶이 평화로운 사회로 바뀌는 데 전환점이 되어야 한다"며 "이러한 희망을 나누기 위해 국민순례를 시작, 희망의 나라를 향해 걸어나가자"고 밝혔다.

도법 스님, 전진택 목사, 박두규 시인 등 종교·문화계 인사들과 일반시민이 참여하고 있는 이 단체는 지난해 2월부터 세월호가 출항했던 인천항에서 출발해 팽목항까지 잇는 서해안 도보순례 코스를 발굴해왔다.

416 국민순례 제안하는 도법 스님
416 국민순례 제안하는 도법 스님

'성찰과 기도의 길', '한국의 산티아고 길'을 염원하며 희망의 길 찾기에 나선 끝에 세월호 3주기에 즈음한 최근 '416 순례길'을 완성했다.

416 순례길은 세월호가 출항한 인천항에서 출발해 서해안을 따라 바다를 바라보며 걸을 수 있게 구성됐다.

인천∼시흥∼안산∼화성∼평택∼아산∼(당진∼태안)∼서산∼홍성∼보령∼서천∼군산∼김제∼부안∼고창∼영광∼함평∼무안∼목포∼해남∼팽목항을 잇는 809.16㎞ 코스다.

순례 코스 곳곳에 자유롭게 사색하고 여유롭게 성찰하는 쉼터를 마련해 성찰과 휴식이 가능하도록 했다. 앞으로 한국의 대표 순례길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도법 스님은 "세월호를 추모하면서 온 국민이 함께 진상규명 책임자 문책, 국가적 대책 마련을 염원한 것에서만 머물지 않고 우리는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사회 전반의 성찰과 전환을 위해, 시민 누구나 걷는 길을 만들고자 한다"며 순례길 조성과 국민순례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416 국민순례' 제안 기자회견
'416 국민순례' 제안 기자회견

국민순례단은 5월 15일 오후 2시 인천항 연안부두 여객터미널 광장에서 출발행사를 하고 오후 3시 출발해 팽목항까지 7월 6일까지 53일간 809.16㎞를 걷는 대장정에 나선다.

순례는 상근 순례자 10여명에 각 지역에서 결합하는 참여자들로 진행한다. 국민순례단은 하루 15∼20㎞씩 걸으며 사색과 성찰의 시간을 갖는다.

'세월호 희망의 길을 걷는 사람들'은 "국민순례 출발일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비롯한 우리 사회 각계각층 지도자와 시민 4백~5백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168200504

title : "또 폭우 온다니 대비하자"…북한, 농경지 수해복구 총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