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광교에 '한-아세안 디자인허브센터' 추진(종합)

송고시간2017-04-25 20:14

아세안 제품에 한국 패키징디자인 접목 세계시장 진출

태국 치앙마이주와 시범사업 뒤 아세안 국가로 확대

(치앙마이=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가 광교비즈니스센터에 아세안(ASEAN) 기업과 도내 패키징디자인 관련 기업이 협업하는 '한-아세안 디자인허브센터'를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센터는 아세안 기업의 제품에 한국의 디자인, 3D프린팅, 금형기술을 접목해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아세안 시장개척과 수출 다변화를 위해 태국을 방문 중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25일 치앙마이주에 있는 아세안 디자인센터를 시찰하고 한-아세안 디자인허브센터 건립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치앙마이주 아세안 디자인센터는 태국뿐만 아니라 캄보디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아세안 국가의 350개 중소기업 500개 제품을 전시하는 쇼룸이다.

도 관계자는 "아세안 디자인센터에 전시된 제품은 대부분 수공예품으로 훌륭하지만 패키징디자인(기능성 디자인 포장) 부분에서 떨어진다"며 "경기도의 디자인 업체, 3D프린팅 업체, 금형업체가 패키징디자인해 매력적인 상품을 만들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남경필 지사와 파윈 참니프라삿 치앙마이주지사
남경필 지사와 파윈 참니프라삿 치앙마이주지사

남 지사는 이어 파윈 참니프라삿 치앙마이주지사와 면담을 하고 패키징디자인 사업 등을 포함한 교휴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도는 한-아세안 디자인허브센터 설립에 앞서 올해 치앙마이주와 협력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오는 6월 도내 디자인기업 2곳과, 3D프린팅기업 1곳이 치앙마이주를 찾아 협업 방안을 논의하며, 관련 비용은 치앙마이주에서 부담하기로 했다.

또 치앙마이주 10개 기업이 하반기에 도내 패키징디자인 관련 기업과의 워크숍을 위해 방한 예정이며 해당 경비도 치앙마이주에서 제공한다.

도는 내년에 태국 상무부와 협력사업을 벌이고 이후 다른 아세안 국가로 확대할 계획이다.

파윈 참니프라삿 치앙마이주지사는 "경기도는 IT 산업과 신기술이 발달해 있는 곳"이라며 패키지디자인 협력 외 다른 분야에 대한 협력을 제안하기도 했다.

태국 치앙마이주 아세안 디자인센터 시찰하는 남경필 경기지사
태국 치앙마이주 아세안 디자인센터 시찰하는 남경필 경기지사

한-아세안 디자인허브센터는 지난해 4월 광교비즈니스센터 9층에 1천300㎡ 규모로 개소해 성공적으로 운영되는 유럽비즈니스센터가 모델이 될 수 있다.

유럽비즈니스센터에는 영국, 스웨덴, 러시아 등 유럽 9개국 기술 강소기업의 한국 진출을 지원할 9개 컨설팅기업과 인큐베이팅기업 9개가 입주해 있다.

유럽 기업의 한국 출장사무소 역할을 하며 개소 후 최근까지 50건 2천571만 달러 상당의 투자유치, 기술제휴 등 성과를 거뒀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