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뚱보보다 홀쭉이가 행복?…"저체중도 우울증 부른다"

과체중 때 남성은 우울증 위험 줄고, 여성은 상승
서울의대·하버드대 연구팀, '체중·우울증' 관련 논문 183편 분석결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많은 사람이 살을 빼면 행복감도 덩달아 높아질 것으로 믿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이런 생각과 달리 저체중에 도달해도 비만과 마찬가지로 우울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적정 체중 유지가 정신건강에 중요하다는 얘기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신애선·강대희 교수와 미국 하버드대 정선재 연구원은 몸무게와 우울증의 상관관계를 조명한 국제학술지 논문 2만6천888편 중 연구 완성도가 높은 183편을 추려 종합적으로 분석(메타분석)한 결과 이런 상관관계가 관찰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정신의학저널(The British Journal of Psychiatry) 최근호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 텔레그래프에도 소개됐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를 체질량지수(BMI)에 따라 저체중(18.5㎏/㎡ 미만), 정상체중(18.5∼24.9㎏/㎡), 과체중(25∼29.9㎏/㎡), 비만(30㎏/㎡)으로 나눠 우울증 양상을 비교했다. 체질량지수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다.

이 결과 저체중과 비만 모두 우울증을 유발했다.

저체중은 정상체중보다 우울증 위험이 16% 높았는데, 성별로는 남성(21%)이 여성(12%)보다 더 심했다. 비만인 경우도 정상체중보다 우울증 위험이 13%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여성은 비만일 때 우울증 위험이 21%에 달해 남성(3%)을 압도했다.

주목할 부분은 과체중 상태에서 남성은 우울증 위험도가 16% 줄어든 것과 달리 여성은 우울증 위험도가 16% 높아졌다는 점이다. 이는 여성이 남성보다 날씬함에 대한 사회적 압박이 크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이에 비해 남성은 약간의 과체중일 때 행복감이 높아진다는 기존 연구결과를 뒷받침한 것으로 연구팀은 평가했다.

논문의 제1저자인 정선재 박사는 "저체중과 비만 모두 우울증 위험을 높이는 만큼 의료진은 저체중인 사람들의 정신건강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면서 "특히 여성의 경우는 과체중일지라도 우울증이 있는지 살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강대희 교수(서울의대 학장)는 "몸의 영양 상태는 고려하지 않은 채 무조건 살을 빼려는 사람들이 많지만, 저체중도 비만 만큼이나 정신건강에 좋지 않다는 점을 대규모 연구로 밝힌 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건강한 식생활습관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게 정신건강에 가장 좋다"고 조언했다.

우울증(일러스트)
우울증(일러스트)제작 이소영(미디어랩)
아이클릭아트 그래픽 사용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