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우조선 경영 관리위원회 5월초 공식 출범

조선업·구조조정·회계 등 민간 전문가 7∼8명으로 구성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대우조선해양[042660]의 구조조정 과정을 감독하고 중요 의사결정을 내리는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가 다음 달 초 발족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7∼8명 내외로 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하고 현재 인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5월 초 연휴 끝나고서 공식적으로 명단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위원들은 조선업계, 구조조정, 회계, 법무, 경영 일반 등 대우조선의 경영정상화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의 민간 전문가들로 선정할 예정이다.

산은은 아울러 수출입은행과 함께 실무지원단을 만들어 관리위원회의 업무를 보조할 계획이다.

위원회 출범은 시기적으로 대우조선에 대한 신규 자금 지원과 맞물린다. 산은은 회사채 채무 재조정이 발효되는 다음달 초 수은과 함께 2조9천억원을 크레디트 라인(한도대출) 방식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관리위원회는 우선 대우조선의 자구계획이 제대로 이행되는지를 점검·관리하는 역할을 맡는다.

대우조선은 인력 감축, 자산 매각 등을 통한 5조3천억원 규모의 자구 계획안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물적 자구노력으로 복합업무단지, 밴티지 드릴십, 잉여 생산설비 등 자산과 웰리브, 대우망갈리아, 대우조선해양건설 등 자회사 매각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인적 자구노력으로 고용 인력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임금과 복지를 대폭 줄이고 있다.

작년 말 기준으로 1조8천억원(34%)에 해당하는 계획을 이행했다.

대우조선 근로자들 "채무재조정 다행"
대우조선 근로자들 "채무재조정 다행"(거제=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사채권자집회에서 대우조선 채무재조정 안이 통과된 18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 근로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2017.4.18 [독자 제공=연합뉴스]
kyunglee@yna.co.kr

대우조선은 앞으로 회계법인으로부터 매년 실사를 받아야 한다. 관리위원회는 회계법인의 실사 결과를 검증하고 이를 바탕으로 구조조정 계획을 점검·조정한다.

나아가 내년 말부터 추진될 대우조선의 인수합병(M&A) 등을 포함한 대우조선의 근본적인 처리방향도 수립한다.

채권단은 국내 조선업이 규모의 경제를 시현하고 과당경쟁을 해소하려면 현대중공업[009540], 삼성중공업[010140], 대우조선 등 기존의 '빅3'에서 '빅2' 체제로 전환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구조조정으로 대우조선의 매출 규모가 줄어들고 조선 시황이 개선되는 내년부터 대우조선의 '주인 찾기'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