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VMH, 크리스티앙 디오르 15조원에 통째 '꿀꺽'

송고시간2017-04-25 17:29

지분 25.9%마저 인수해 100% 지배…디오르 쿠튀르도 인수키로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랑스 명품업체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가 크리스티앙 디오르의 남은 지분을 약 15조 원에 모조리 사들이겠다고 밝혔다.

LVMH는 25일(현지시간) 크리스티앙 디오르의 지분 25.9%를 주당 260유로, 총 120억 유로(약 14조8천억 원)에 인수키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는 전날 종가에 15%의 프리미엄을 붙인 가격으로, LVMH는 현금과 에르메스 주식 교환 등을 대가로 인수를 제안했다.

LVMH는 이미 크리스티앙 디오르 지분 74.1%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에는 나머지 지분까지 모두 사들이려는 것으로 보인다.

또 LVMH는 크리스티앙 디오르의 자회사인 크리스티앙 디오르 쿠튀르 지분도 60억 유로(약 7조4천억 원)에 사들일 예정이다.

이번 인수로 복잡하게 얽혀있던 LVMH와 크리스티앙 디오르의 지배 관계가 한 차례 정리될 수 있을 전망이다. LVMH는 크리스티앙 디오르 코스메틱과 향수 사업부문은 보유하고 있지만, 가방·의류 등을 만드는 쿠튀르 지분은 확보하지 못했다.

이날 인수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럽증시에 상장된 크리스티앙 디오르 주가는 장 초반 전거래일보다 12.85% 급등한 주당 256유로까지 치솟았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