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이라크 신자르 쿠르드 첫 공습…"IS 격퇴 동맹군도 사망"

송고시간2017-04-25 17:20

터키군 "PKK 대원·무기 유입 차단하려 시리아·이라크서 작전"

"YPG·페슈메르가 피해"…페슈메르가 "실수인 듯"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군이 이라크 쿠르드지역 신자르를 처음으로 공습했다.

이 공습에 수니파 극단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의 쿠르드계 동맹군도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터키, 이라크·시리아 쿠르드 공습
터키, 이라크·시리아 쿠르드 공습

터키군의 F-16 전투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터키군은 이날 여명 전에 이라크 북부 신자르 지역과 시리아 북동부 산악지대에 있는 '쿠르드노동자당'(PKK)을 목표로 공습을 벌였다고 밝혔다.

PKK는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조직으로, 터키·미국·유럽연합(EU)에서 테러조직으로 지정됐다.

터키는 시리아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도 PKK의 지부로 본다. YPG는 그러나 서방의 IS 격퇴전 동맹이다.

터키군은 이 지역에 있는 PKK 부대원과 무기가 터키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이날 공습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터키군은 과거에도 PKK를 겨냥해 이라크 북부를 수시로 공습했지만 신자르 공격은 처음이다.

터키정부는 신자르를 PKK 근거지로 의심한다.

터키군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국내뿐만 아니라 국경을 넘어서도 PKK 소탕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터키군의 공습으로 YPG와 쿠르드자치정부 군대 페슈메르가에서도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는 YPG 대원 3명이 사망했다고 보고했다.

YPG는 터키군이 시리아 하사케주(州)에 있는 미디어센터와 라디오방송국, 군 통신본부를 타격했다고 확인했다.

시리아 IS 격퇴전 동맹 '인민수비대'
시리아 IS 격퇴전 동맹 '인민수비대'

시리아 쿠르드계 민병대 인민수비대(YPG) 대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자르 지역의 페슈메르가 부대원 5명도 이날 공습에 목숨을 잃었다.

페슈메르가는 YPG와 달리, 터키군과 적대관계가 아니다.

신자르 지역 쿠르드계 지휘관 세메 보살리는 "페슈메르가를 공격한 것은 터키군의 실수인 것 같다"고 외신에 말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157800085

title : '잔해 속에서 피아노 연주'…레바논 여성 동영상이 준 감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