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투표수당' 주고 출근 늦추니 임직원 투표율 95%(종합)

보성파워텍, 투표 인증하면 협력사 직원·가족도 1만원 수당
"참정권, 권리이자 의무" 14년째 시행…작년 총선 투표율 95.4%


보성파워텍, 투표 인증하면 협력사 직원·가족도 1만원 수당
"참정권, 권리이자 의무" 14년째 시행…작년 총선 투표율 95.4%

(충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나라의 주인으로서 소중한 권리도 행사하고 수당도 받고 이런 게 일석이조 아닐까요"

작년 총선때 투표 확인증 들어보이는 보성파워텍 직원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총선때 투표 확인증 들어보이는 보성파워텍 직원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 충주에 있는 전력 기자재 전문업체 ㈜보성파워텍은 오는 5월 9일 대통령선거에 참여해 투표하는 직원에게 '투표 수당'을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투표 수당은 본사 직원은 물론 협력 업체 직원, 가족에게도 지급된다.

지금까지 직원 본인은 1만원, 배우자와 직계 가족에게는 5천원을 줬지만, 이번 선거부터는 가족 수당도 1만원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비록 큰 금액은 아니지만 직원들은 국민 주권 행사를 격려하는 것은 물론, 가족의 투표 수당까지 챙겨주는 회사에 다닌다는 점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

이 회사는 2003년 투표 수당 제도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주문이 밀려 선거일에도 공장을 가동해야 하지만, 근무는 부서와 업무별로 사정에 따라 탄력적으로 하도록 해 투표 시간을 충분히 보장한다.

근무하는 직원은 투표를 마치고 여유 있게 나오도록 출근 시간을 늦춰 주고 정상 근무한 것과 똑같이 휴일 수당을 지급한다.

이번 대선은 가급적 사전 투표일인 4∼5일을 활용해 투표토록 하고, 이때 못한 직원은 선거 당일 투표하고 오전 10시까지 출근하도록 했다.

이런 배려가 있으니 투표율이 높을 수밖에 없다.

임직원 투표율을 보면 2012년 19대 국회의원 선거 83.7%(전국 투표율 54.3%), 18대 대통령선거 88.4%(〃 75.8%), 2014년 6·4 지방선거 78.0%(〃 56.8%)로 전국 투표율보다 최고 30% 포인트 가까이 높았다.

지난해 4·13 총선에서는 직원 투표율이 95.4%(전국 투표율 58.0%)까지 올라갔다.

보성파워텍 임직원들이 낸 투표확인증[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성파워텍 임직원들이 낸 투표확인증[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회사는 선거가 다가오면 온·오프라인 게시판에 선거 일정을 공지하고 투표 참여를 권장한다.

선거 당일 투표 확인증만 제출하면 급여계좌로 곧바로 수당을 입금한다.

투표 수당은 개인의 권리와 의무를 중시하는 임도수(80) 회장의 철학과 기업관에서 비롯됐다.

임 회장은 권리인 동시에 기본 의무인 참정권 행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해왔다.

기업은 단순한 장사꾼이 아니라 사회와 국가에 기여해야 하며, 투표 독려는 당연하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투표 참여율을 높일 방법을 고민하던 임 회장은 사내 공모에서 제안된 투표 수당 아이디어를 흔쾌히 받아들였다.

투표 수당에서도 엿볼 수 있듯 이 회사는 중견기업 가운데 최고 수준의 복지를 자랑한다.

대학까지 자녀 학자금을 전액 지원하고 지역에 연고가 없는 직원 전원에게 숙소를 제공한다.

구조 조정 칼바람이 몰아치던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정년을 만55세에서 60세로 오히려 연장했다.

임 회장은 "참여 정신이 없다면 진정한 주인이 될 수 없다는 생각으로 투표 수당을 지급한다"며 "이번 대선부터는 가족 참여를 늘리기 위해 수당을 직원과 똑같이 책정했다"고 말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