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원도심 '근대문화예술특구'로 지정됐다…중기청 심사 통과

송고시간2017-04-25 17:14

대전시 "2021년까지 461억 투입해 근대문화도시로 조성"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역∼옛 충남도청사를 축으로 한 대전시 동구·중구 일원이 '근대문화도시'로 재탄생한다.

대전시는 동구 중앙동·삼성동·인동과 중구 은행선화동·대흥동 일대 1.8㎢가 중소기업청의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고 25일 밝혔다. '근대문화예술특구'로 지정된 것이다.

이 지역은 대전역, 옛 충남도청사, 옛 충남도 관사촌 등이 있는 곳으로, 대전시민의 옛 추억과 정취를 고스란히 품고 있다.

대전 중구에 있는 옛 충남도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 중구에 있는 옛 충남도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이곳에 2021년까지 461억원을 들여 근대건축유산 재생 프로젝트, 근대문화예술 클러스터 구축, 근대문화예술 플랫폼 조성, 근대로의 시간여행, D-모두의 축제, 젊음과 예술의 거리 조성, 특구거리 환경 조성, 특구 종합홍보 등 8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특구 지정으로 지역 내 각종 광고물 설치, 시설물 조성 등에 대한 규제가 대폭 완화되는 만큼 대전 원도심의 특성을 살린 관광 자원화를 통해 주변 상권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기문 시 도시재생과장은 "이곳은 대전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공간이지만 2013년 충남도청의 홍성·예산 내포신도시 이전 이후 공동화가 진행되면서 상권이 크게 위축됐다"며 "특구 지정을 계기로 대전의 문화 중심지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옛 충남지사 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옛 충남지사 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701172800017

title : 6월 알뜰폰 번호이동 가입자 6년반만에 3만명 하회…5G 소외 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