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盧 NLL포기' 재점화…"터무니 없다는 文주장 거짓"

송고시간2017-04-25 17:02

정문헌, 文 아들 의혹도 재론…"채용 당시 고용정보원 돈잔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바른정당이 25일 지난 2012년 대선 때 불거진 '노무현 전 대통령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 논란을 다시 꺼내 들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공격했다.

이틀 전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송민순 회고록' 문제로 공방하던 문 후보가 "지난 대선 때 노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했다고 했는데 선거가 끝난 뒤 터무니없는 사실로 밝혀져 (새누리당) 의원들이 처벌받고 사과했다"고 말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바른정당 정문헌 선거대책위원회 유세지원본부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문 후보의 이러한 언급이야말로 허위 사실"이라면서 '터무니없는 사실로 처벌받았다'는 근거를 대라고 요구했다.

정 본부장은 새누리당 의원이던 2012년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노 전 대통령이 2007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단독회담에서 '남측은 앞으로 NLL을 주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대화록이 존재한다고 주장, NLL 논란을 촉발한 인물이다.

정 본부장은 이날 회견에서 "'옛날 선을 포기한다'는 김정일 발언에 노 대통령은 'NLL은 바꿔야 합니다'라며 공감을 표했다"면서 "이것이 포기가 아니고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NLL과 관련해 허위 사실 유포로 처벌받은 사람은 없다"면서 "제가 비밀누설에 의한 공공기록물 관리법 위반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바 있지만 허위 사실과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의 '터무니없는 사실로 밝혀져 (의원들이) 처벌받고 사과했다'는 주장은 인과관계도 사실관계도 틀렸다"면서 "의도적인 언급이라면 그것이 허위 사실 유포"라고 지적했다.

바른정당에서는 문 후보 아들 준용 씨의 2006년 한국고용정보원 채용과정을 둘러싼 의혹도 다시 겨냥했다.

하태경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문 후보 아들이 채용될 즈음에 한국고용정보원이 기본급을 전년 대비 70% 올렸다고 소개하면서 "정권 실세 자녀 채용과 동시에 벌인 돈잔치가 권력자의 뒷배 없이 가능했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문 후보 아들은 신입사원임에도 연간 440만 원에 해당하는 업무추진비와 성과급을 받았고 3개월 수습 중에도 받았다"면서 "성과급은 전년도 업무성과에 근거한 인센티브지 신입사원에게 해당하는 보수가 아니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정문헌 선거대책위원회 유세지원본부장
바른정당 정문헌 선거대책위원회 유세지원본부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2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아들 준용씨를 채용한 한국고용정보원이 5급 3호봉 기본급을 70% 인상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7.4.2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2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아들 준용씨를 채용한 한국고용정보원이 5급 3호봉 기본급을 70% 인상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7.4.25 jeong@yna.co.kr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011140900063

title : [충남소식] 국도 32호선 서산 운산교차로 진출연결로 영구폐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