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구협회·KBL, 귀화 추진 대상 라틀리프와 면담

송고시간2017-04-25 16:36

리카르도 라틀리프.
리카르도 라틀리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대한민국농구협회와 KBL이 24일 프로농구 서울 삼성의 외국인 선수 리카르도 라틀리프(28·199㎝)와 귀화 관련 면담을 했다.

KBL 관계자는 "챔피언결정전 기간 중이지만 구단과 선수의 양해를 얻어 면담을 했다"며 "귀화 관련 조건 등에 대해 대략적인 논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라틀리프는 올해 1월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한국 국적을 얻어 국가대표로 뛰겠다는 뜻을 밝힌 선수다.

이에 따라 농구협회와 KBL은 라틀리프 귀화를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했고 이날 선수와 직접 만나 귀화 관련 의견을 주고받은 것이다.

라틀리프는 2012-2013시즌 울산 모비스 유니폼을 입고 한국 무대에 데뷔했으며 2014-2015시즌까지 3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다.

2015-2016시즌 서울 삼성으로 이적한 그는 올해 다시 팀을 챔피언결정전에 끌어올리는 등 5시즌을 뛰면서 네 번이나 챔피언결정전에 오르는 성과를 냈다.

키는 200㎝에 조금 못 미치지만 강한 체력과 골밑 장악 능력에 중거리 슛 정확도까지 높아지면서 리그 최강의 센터 자원으로 평가받는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성적은 23.6점에 13.2리바운드, 플레이오프에서는 28점에 15.8리바운드의 괴력을 발휘하고 있다.

농구협회와 KBL, 라틀리프가 귀화하기로 하면 특별귀화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농구협회가 대한체육회에 라틀리프를 특별귀화 대상자로 추천하면 체육회에서 이를 심의한다.

체육회 심의를 통과할 경우 체육회가 다시 법무부에 추천하고 법무부 승인까지 나면 귀화 절차가 마무리된다.

농구에서는 지금까지 문태종(오리온), 문태영(삼성), 김한별(삼성생명) 등 세 명이 특별귀화를 했다.

이 세 명은 모두 어머니가 한국 사람이지만 라틀리프는 부모가 모두 미국 사람들이다.

KBL 관계자는 "8월 레바논에서 열리는 아시아컵 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국내 리그에서는 일정 기간 외국인 선수 자격을 유지한 뒤 국내 선수로 전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0203034800030

title : <쇼핑정보> GS25, 2월 해외맥주 최대 42% 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