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산 소시지 홍콩 첫 수출…사회적 기업 제품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산 돼지고기 소시지가 처음 홍콩 수출길에 올랐다.

제주산 돼지고기 소시지 홍콩 수출
제주산 돼지고기 소시지 홍콩 수출(제주=연합뉴스) 제주도의 사회적 기업인 평화의마을 직원들이 25일 자사의 소시지 제품 홍콩 첫 수출을 기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4.25 [제주도 제공=연합뉴스]

제주도는 사회적 기업인 평화의마을이 생산한 돼지고기 소시지인 '제주맘' 6종 324㎏(300g 팩 1천80개)을 홍콩으로 수출했다고 25일 밝혔다.

홍콩의 수입업체는 홈쇼핑(HKTV)를 통해 판매하고, 고급 레스토랑 식자재로도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레스토랑 식자재로 납품하게 되면 수출물량이 많이 늘어날 전망이다.

평화의마을은 중증장애인이 직접 소시지와 햄, 돈가스 등의 축산물 가공품을 생산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이 업체는 2015년부터 해외 박람회에 참가하며 2년 동안 수출상담을 벌인 끝에 첫 번째 성과를 올렸다.

제주산 축산물로서는 흑돼지고기가 2015년 1월 처음 홍콩으로 수출됐다. 지난해 5월에는 한우고기도 수출됐다.

김경원 제주도 축산과장은 "제주산 소시지 첫 외국 수출은 축산물 가공품 생산기술 및 마케팅으로 판로를 개척한 사례"라며 "제주 축산물 가공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