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여성기업 수 1만개까지 늘린다

중기청, 2017년 여성기업활동촉진 기본계획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여성기업을 우리 경제의 일자리 창출과 지속적인 경제성장의 새로운 동력으로 육성하는 생태계 구축이 가속화된다.

중소기업청은 25일 서울 강남구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주영섭 청장 주재로 '균형성장촉진위원회'를 개최하고 '2017년 여성기업활동 촉진에 관한 기본계획'을 심의해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균형성장촉진위원회는 위원장인 중기청장을 포함, 정부, 공공기관, 여성경제단체, 학계 관계자들이 모여 여성기업 육성에 관한 주요사항을 심의하는 위원회다.

정부는 여성기업 정책 패러다임을 단순 지원에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집중육성으로 전환해 여성기업을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의 주역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올해 여성기업 수 1만개까지 늘린다 - 1

중기청은 그 일환으로 올해 수출 여성기업 수를 1만 개로 늘리고 여성벤처기업은 3천500개, 기술기반 여성창업자는 1천명 육성할 계획이다.

전용사업과 지원목표제를 병용하는 투트랙 전략을 사용해 여성정책의 성과를 극대화한다.

여성인력과 여성기업 전용사업은 성과중심으로 개편해 정책의 효율성을 강화하고 연구개발(R&D), 마케팅, 판로 등 개별 지원사업에는 사업별 여성기업 지원목표관리제를 도입, 여성기업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수출, 판로, R&D, 자금 등 모든 정책수단을 여성기업의 육성에 연계 지원해 글로벌경쟁력을 강화하고 맞춤형 해외시장 진출지원 및 홈쇼핑 등 판로도 지원한다.

중기청은 "여성역량 강화 ⇨ 여성 기술창업 및 채용 증가 ⇨ 여성기업 활성화 후 다시 여성역량 강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우수한 여성인력이 적극적으로 창업활동에 뛰어들고 여성기업이 글로벌 스타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성장 사다리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