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YT "北, 트럼프 임기말까지 핵폭탄 50개 보유할 것"

"트럼프의 강도높은 대북 압박, 北 급속한 핵기술 발전 때문"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갑작스럽게 대북 압박 강도를 높이는 것은 북한의 급속한 핵 기술 발전의 결과를 우려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김정은과 '핵탄두 기폭장치 추정 물체'
김정은과 '핵탄두 기폭장치 추정 물체'[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뉴욕타임스(NYT)는 북한이 6∼7주에 한 개씩 핵폭탄을 만들 수 있다는 결론을 트럼프 행정부가 전문가들의 연구와 기밀정보 보고를 종합해 얻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의 이전 정권들도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개발을 우려했지만, 북한과의 대립이 군사적인 충돌로까지는 이어지지 않으리라고 봤다. 그러는 사이 북한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통해 핵무기 기술을 키웠다.

북한은 우라늄, 플루토늄 등 두 가지 핵 원료를 이용해 핵폭탄을 만드는 방법을 터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아가 이보다 더 강력한 수소폭탄 개발에 나섰다는 분석도 있다.

유엔 조사관들은 북한이 수소폭탄 제작의 핵심 물질인 리튬-6을 생산한다는 증거를 찾아냈다.

상황 변화가 없다면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말까지 파키스탄이 보유한 핵무기의 절반가량인 50기의 핵무기를 보유할 것이라고 NYT는 예상했다.

북한에는 8개 종류 정도의 탄도미사일이 1천 발가량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관리들은 북한이 이미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실을 정도로 탄두를 소형화하는 기술을 갖고 있다고 본다. 주한미군이 배치된 한국과 일본을 위협할 수 있다는 얘기다.

다만 미국 본토를 타격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에는 아직 도달하지 못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문제는 북한이 핵무기 개발에 박차를 가하면서 미국 본토를 공격할 능력을 갖추는 건 시간 문제라는 의견이 많다는 데 있다.

미국 스탠퍼드대의 지그프리드 헤커 교수는 "그들(북한)이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헤커 교수는 2010년 북한을 방문해 영변 핵시설을 둘러본 원자력 전문가다.

앞으로 4∼5년 안에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준까지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내인 2020년까지 개발할 수 있는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NYT는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의 가속화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보좌관들이 시간이 없다고 두려워하는 이유를 설명해준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새 대북정책은? (PG)
트럼프, 새 대북정책은? (PG)[제작 최자윤]

최근 들어 북한의 6차 핵실험 가능성이 나오면서 트럼프 정부는 북한을 향한 압박의 고삐를 강하게 죄고 있다.

트럼프 정부의 안보팀 전략은 북한을 군사·경제 양면에서 압박해 핵실험을 막고 무기 비축량을 줄인 다음 비핵화를 위한 대화로 끌어들인다는 데 있다고 NYT는 분석했다.

다만 많은 전문가는 트럼프 안보팀의 접근을 '환상'이라고 본다.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핵무기를 생존에 필수불가결한 수단으로 여기는 만큼 절대 포기하지 않으리라고 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트럼프 정부가 북한을 위협하는 대신 대화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존 딜러리 연세대 국제대학원 부교수는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한 시리아 정권에 대한 미사일 응징 공격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박수를 받았지만, 북한 문제를 같은 방식으로 접근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능력을 떨어뜨리기 위한 어떤 군사력 사용도 전쟁을 부를 수 있으며, 전쟁의 대가는 충격적일 것"이라며 위협 대신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